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2020.02.29 (토)

  • 맑음속초6.8℃
  • 박무3.2℃
  • 맑음철원2.2℃
  • 흐림동두천2.7℃
  • 맑음파주2.4℃
  • 맑음대관령0.3℃
  • 흐림백령도4.0℃
  • 맑음북강릉4.4℃
  • 맑음강릉6.0℃
  • 맑음동해6.6℃
  • 비서울4.6℃
  • 박무인천4.0℃
  • 구름많음원주4.2℃
  • 맑음울릉도6.0℃
  • 박무수원5.3℃
  • 구름많음영월3.6℃
  • 맑음충주4.1℃
  • 흐림서산5.1℃
  • 구름조금울진3.5℃
  • 박무청주5.3℃
  • 박무대전4.5℃
  • 구름많음추풍령0.6℃
  • 박무안동2.7℃
  • 구름조금상주1.8℃
  • 박무포항2.6℃
  • 흐림군산4.9℃
  • 박무대구3.5℃
  • 흐림전주2.9℃
  • 구름많음울산3.5℃
  • 박무창원4.0℃
  • 흐림광주5.8℃
  • 흐림부산7.6℃
  • 구름많음통영6.8℃
  • 흐림목포5.8℃
  • 흐림여수6.7℃
  • 흐림흑산도6.8℃
  • 흐림완도7.3℃
  • 흐림고창4.8℃
  • 흐림순천3.7℃
  • 박무홍성(예)5.4℃
  • 비제주11.2℃
  • 흐림고산11.5℃
  • 흐림성산11.8℃
  • 비서귀포11.7℃
  • 흐림진주3.9℃
  • 흐림강화3.3℃
  • 맑음양평4.6℃
  • 맑음이천4.1℃
  • 맑음인제3.2℃
  • 흐림홍천3.5℃
  • 구름많음태백-0.2℃
  • 맑음정선군2.8℃
  • 구름조금제천3.0℃
  • 흐림보은3.4℃
  • 흐림천안4.5℃
  • 흐림보령5.7℃
  • 흐림부여5.3℃
  • 흐림금산1.5℃
  • 흐림부안3.9℃
  • 흐림임실1.8℃
  • 흐림정읍3.7℃
  • 흐림남원3.7℃
  • 흐림장수0.0℃
  • 흐림고창군4.3℃
  • 흐림영광군4.9℃
  • 흐림김해시4.1℃
  • 흐림순창군3.9℃
  • 구름많음북창원4.4℃
  • 구름많음양산시4.7℃
  • 흐림보성군6.1℃
  • 흐림강진군6.6℃
  • 흐림장흥5.9℃
  • 구름많음해남7.0℃
  • 구름많음고흥5.7℃
  • 구름조금의령군4.5℃
  • 흐림함양군3.1℃
  • 흐림광양시6.6℃
  • 구름많음진도군7.1℃
  • 구름많음봉화2.7℃
  • 흐림영주2.2℃
  • 구름많음문경2.2℃
  • 맑음청송군1.2℃
  • 구름많음영덕4.5℃
  • 맑음의성3.4℃
  • 구름많음구미3.2℃
  • 구름많음영천1.1℃
  • 구름많음경주시1.4℃
  • 구름많음거창1.8℃
  • 구름많음합천3.6℃
  • 구름많음밀양3.2℃
  • 흐림산청3.0℃
  • 흐림거제6.8℃
  • 흐림남해5.9℃

‘코로나19’ 사망 3명 늘어 총 16명…병상 부족 심각

2020-02-28 22;21;44.jpg

키보드 컨트롤 (키보드 컨트롤을 클릭하시면 KBS 뉴스 관련 기사 동영상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이소정 앵커]'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 오늘(28일)은 571명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누적 확진자 수, 2천 명을 훌쩍 넘겨 2337명입니다.8일째, 세 자릿수 증가세입니다.하루 확진자 수로는 오늘(28일)이 가장 많습니다.대구·경북 확진자 수가 2000명에 육박해(1988명) 전체의 8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대부분이 대구 신천지교회와 관련돼 있는데, 전국 신천지 신도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관련 확진자, 한동안 늘어날 전망입니다.이런 가운데 사망자 3명 늘어서 모두 16명입니다.3명 다 대구에서 나왔습니다.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오늘(28일) 한 명 늘어, 모두 27명입니다.오늘(28일)도 대구 경북 지역 상황부터 살펴봅니다.김지홍 기자, 가장 궁금한 게 병상 부족 문젭니다.오늘(28일)도 확진자수 많았는데, 병상 확보 어떻게 되고 있나?[기자]네, 대구경북에서는 오늘 51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대구 447명, 경북 64명인데요,누적 확진자는 천988명으로 2천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확진 환자 급증세가 연일 계속되면서 병상 확보가 시급해 졌는데요,어제(27일) 기준으로 입원 환자는 모두 634명이지만, 입원 대기 환자가 680명으로 더 많습니다.오늘(28일) 대구에서만 4백 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만큼 병상 부족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습니다.특히, 오늘(28일) 하루 동안 대구에선 확진자 3명이 숨졌습니다.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대기 중인 60대 여성이 숨지는 등 자가 격리 중인 확진자들의 상태도 걱정스러운데요,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입원 대기 중 숨진 환자를 치밀하게 관리하지 못했다며 사과했고, 오늘(28일)부터 의사 70명을 투입해 자가격리 중인 환자들을 집중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또, 추가 병상 확보를 위해 정부의 더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앵커]전국에서 의료진들이 대구로 가고 있죠?몇 명이나 도착했습니까? [기자]네, 지난 25일 김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이 의료진 지원을 요청하는 호소문을 발표했죠.호소문 발표 이후 전국에서 의료진 지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어제(27일)까지 의사와 간호사 등 490명이 대구에 도착해 현장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또, 공중보건의와 간호사 등 320명도 대구에 파견됐는데요,하지만, 아직 의료진 숫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특히, 간호 인력 충원이 절실합니다.앞서 전해드린대로 현재 입원 대기 환자가 6백 명이 훨씬 넘고 검체 검사를 기다리고 있는 신천지 관련 의심 환자들도 수천 명이나 됩니다.경북에서도 감염병 전담 병원 등에 현재 580여 명의 의료진이 있지만, 아직 턱없이 부족합니다.정부와 의료계의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상황입니다.지금까지 대구시청에서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정부 “마스크 501만 개 공급 중”…전국 신천지 신도 조사 중

2020-02-28 21;36;52.jpg

키보드 컨트롤 (키보드 컨트롤을 클릭하시면 KBS 뉴스 관련 기사 동영상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앵커]정부가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마스크 공적 물량의 판매 상황을 발표했습니다.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가운데 증상이 있는 1천6백여 명에 대해 검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홍진아 기자! 정부가 애초 어제부터 마스크 공적 물량을 시중에 풀겠다고 했는데, 현장에서는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리는 분들이 많았죠.언제부터 살 수 있습니까?[기자]정부는 오늘 마스크 501만 개가 공적 판매처로 출하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전국 2만 4천 개 약국당 50개에서 100개씩 배분하기로 했습니다.서울과 인천, 경기를 제외한 농협하나로마트 1,900곳에서는 53만 장을 판매하고요. 전국 읍면 지역 우체국에서 74만 5천 장을 판매합니다.공영홈쇼핑에서는 오후 방송을 통해 15만 장을 판매할 예정입니다, 서울 행복한 백화점에서 6만 개, 아임쇼핑 부산역점에서 2만 개를 판매하고 있습니다.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와 경북에는 104만 5천 장이, 전국 의료기관에는 모두 125만 장이 공급됩니다.[앵커]전국 신천지교회 신도에 대한 조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기자]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9만여 명을 조사하고 있는데요.이 가운데 증상이 있는 1,638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교육생 6만 5천여 명의 명단도 입수해 지자체로 전달해 조사할 계획입니다.정부는 의료기관과 요양병원 등에서 일하는 신도는 출근하지 않도록 신천지 측에 요청했고, 전체 신도의 출입국 기록도 조사하고 있습니다.한편, 전국의 정신병원 폐쇄병동을 전수조사한 결과, 원인불명의 폐렴 환자 54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진행하도록 했습니다.[앵커]대구 지역은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지만 입원에 시간이 걸리면서 자가 격리 중인 환자들이 많잖아요.경증 환자는 자가 격리 상태에서 치료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데 정부도 기준을 마련 중이라고요?[기자]대구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 등으로 입원하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있는데요.보건당국은 입원 대기 중인 환자가 경증일 경우, 합리적 기준에 따라 선별해 적절한 관리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맥박과 수축기 혈압, 호흡 등 5가지 지표로 환자 중증도를 분류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습니다.대구에는 현재까지 853명의 의료인이 지원했습니다.파견 의료인은 2주간 파견 근무 뒤, 2주간 유급휴가를 보장받게 됩니다.이와 함께 재해구호기금 등의 사용 용도를 대폭 확대해 코로나19 대응에 적극 활용하도록 지자체에 통보했습니다.지금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정부 “미국 등 선진국은 경증환자 재택 격리하기도…합리적 기준 만들 것”

2020-02-28 21;29;24.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입원 병상이 부족함에 따라 경증환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시행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보건당국이 합리적 기준을 만들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고 KBS 한국방송 김민혁 기자가 전했다.방송 보도에 따르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역 전문가들과 논의해 전달 체계와 관련된 개선 방안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권 부본부장은 "미국 등 선진국의 경우를 보면, 경증환자 또는 상당히 중증도로 발전할 가능성이 없는 경우에는, 외국의 경우 재택 즉, 머무는 곳에서 격리하거나 치료를 하는 경우도 있다."며 "WHO나 중국의 최근 4만 건 이상의 논문을 보더라도, 전체를 100으로 볼 때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이상은 합해서 약 19% 정도이고, 그 중에서 아주 최고로 높은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5%가 채 안 된다"고 덧붙였다.또 "대부분이 70대 또는 80세 이상에서 중증도나 사망 위험률이 높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위험할 수 있고, 따라서 680분의 대기 중인 분들과 이미 입원 격리돼 있는 분들 중에도 경증이거나 위험도에 있어서 상대적으로 낮은 분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그런 분들을 합리적 기준에 따라서 선별해서 그 기준도 저희가 지금 고민을 하며 안을 준비하고 있고, 그것에 따라서 적절하게 관리받으실 수 있도록, 관리를 받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아울러 "코로나19의 유행 과정에 다른 질환을 앓고 계신 많은 중한 환자들이 제대로 의료기관을 이용하실 수 있게, 또 의료기관이 작동할 수 있게 그런 안을 신속하게 준비해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로고1.jpg

이전 다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