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신문협회

2019.11.21 (목)

  • 흐림속초9.1℃
  • 구름많음2.9℃
  • 흐림철원2.1℃
  • 흐림동두천5.0℃
  • 구름많음파주4.9℃
  • 구름많음대관령5.6℃
  • 흐림백령도8.1℃
  • 흐림북강릉10.6℃
  • 흐림강릉11.3℃
  • 구름조금동해10.7℃
  • 구름조금서울7.3℃
  • 구름많음인천9.0℃
  • 구름조금원주6.3℃
  • 맑음울릉도12.0℃
  • 흐림수원7.9℃
  • 구름조금영월5.4℃
  • 맑음충주5.2℃
  • 구름조금서산7.6℃
  • 맑음울진11.6℃
  • 구름조금청주6.3℃
  • 구름많음대전7.2℃
  • 구름많음추풍령7.5℃
  • 구름조금안동6.4℃
  • 구름조금상주6.0℃
  • 맑음포항12.9℃
  • 구름많음군산7.9℃
  • 맑음대구9.2℃
  • 구름조금전주9.4℃
  • 맑음울산13.2℃
  • 맑음창원10.0℃
  • 구름조금광주12.1℃
  • 맑음부산15.6℃
  • 맑음통영12.5℃
  • 구름많음목포9.6℃
  • 맑음여수10.3℃
  • 구름많음흑산도11.8℃
  • 맑음완도11.7℃
  • 구름많음고창10.2℃
  • 맑음순천12.7℃
  • 흐림홍성(예)6.0℃
  • 구름조금제주15.0℃
  • 구름조금고산15.8℃
  • 구름많음성산16.0℃
  • 구름조금서귀포16.3℃
  • 맑음진주11.4℃
  • 구름많음강화7.0℃
  • 구름조금양평6.5℃
  • 구름조금이천6.0℃
  • 흐림인제3.6℃
  • 흐림홍천4.3℃
  • 구름조금태백9.1℃
  • 구름조금정선군5.7℃
  • 구름조금제천6.1℃
  • 구름많음보은6.4℃
  • 맑음천안7.9℃
  • 구름많음보령9.9℃
  • 구름많음부여7.7℃
  • 구름많음금산7.1℃
  • 구름많음부안8.9℃
  • 구름많음임실11.9℃
  • 구름많음정읍7.2℃
  • 구름조금남원9.6℃
  • 구름많음장수10.3℃
  • 흐림고창군8.2℃
  • 구름많음영광군10.6℃
  • 맑음김해시11.7℃
  • 구름조금순창군11.3℃
  • 맑음북창원8.8℃
  • 맑음양산시14.5℃
  • 맑음보성군12.9℃
  • 구름조금강진군13.6℃
  • 구름조금장흥14.0℃
  • 구름조금해남13.5℃
  • 맑음고흥12.0℃
  • 맑음의령군10.0℃
  • 구름조금함양군9.3℃
  • 맑음광양시13.0℃
  • 구름많음진도군12.7℃
  • 맑음봉화9.1℃
  • 구름조금영주6.4℃
  • 구름조금문경6.6℃
  • 맑음청송군8.8℃
  • 맑음영덕13.8℃
  • 구름조금의성8.5℃
  • 구름조금구미7.8℃
  • 구름조금영천10.5℃
  • 맑음경주시11.5℃
  • 구름조금거창9.3℃
  • 맑음합천10.2℃
  • 맑음밀양11.1℃
  • 맑음산청9.4℃
  • 맑음거제12.8℃
  • 맑음남해9.5℃
류현진, 디그롬·셔저와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디그롬·셔저와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4296627_5lE.jpg

 

<KBS 보도 화면 캡처>

 

올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전체 1위 투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명에 이름을 올렸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5일 자 보도에 따르면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양대 리그 신인상, 올해의 감독, 사이영상, 그리고 최우수선수(MVP) 후보 3인을 5일(한국시간) 일괄적으로 발표했다.

류현진은 리그 사이영상 2년 연속 수상에 도전하는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 월드시리즈 우승 투수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와 더불어 사이영상 최종 후보 3명에 선정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라는 빼어난 성적을 올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에 앞장섰다.

다저스의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섰고, 생애 처음으로 빅리그 올스타에 선정돼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의 영예도 누렸다.

디그롬은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남겼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탈삼진(255개)을 기록했고 류현진보다 약 22이닝이 많은 204이닝을 던졌다.

셔저는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에 삼진 243개를 낚았다. 잦은 부상으로 투구 이닝은 172⅓이닝에 그쳤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은 게릿 콜과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 찰리 모턴(탬파베이 레이스)이 최종 후보가 됐다.

휴스턴의 원투펀치로 활약한 콜과 벌렌더는 올 시즌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2파전 양상을 보인다.

콜은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고, 벌렌더는 21승 6패 평균자책점 2.58을 올렸다.

모턴은 16승 6패 평균자책점 3.05로 다소 무게감이 떨어진다.

내셔널리그 MVP는 코디 벨린저(다저스)와 앤서니 렌던(워싱턴 내셔널스), 크리스천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가 경쟁한다.

벨린저는 올 시즌 타율 0.305, 47홈런, 115타점을 기록하며 다저스 타선을 이끌었고, 렌던은 타율 0.319, 34홈런, 126타점으로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힘을 보탰다.

옐리치는 올 시즌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9, 44홈런, 30도루, 97타점을 기록했다. 그는 첫 50-30에 홈런 6개를 남겨두고 9월 11일 부상으로 시즌 아웃돼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아메리칸리그 MVP 최종 후보엔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 마커스 시미언(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올랐다.

내셔널리그 신인상은 메이저리그 역대 한 시즌 신인 최다 홈런(53개) 신기록을 수립한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와 투수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 3명의 대결로 압축됐다.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은 요르단 알바레스(휴스턴), 브랜던 로(탬파베이), 존 민스(볼테모어 오리올스)가 다툰다.

미네소타 트윈스를 홈런 군단으로 키운 로코 볼델리, 뉴욕 양키스를 7년 만에 지구 우승으로 이끈 에런 분, 케빈 캐시(탬파베이) 감독은 아메리칸리그 올해의 감독을 다툰다.

내셔널리그 올해의 감독은 크레이그 카운슬(밀워키), 마이크 실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브라이언 스닛커(애틀랜타)의 경쟁으로 정리됐다.

BBWAA는 회원을 대상으로 정규리그 직후 모든 투표를 마쳤다.

수상자는 신인상(12일), 올해의 감독상(13일), 사이영상(14일), MVP(15일) 순으로 발표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