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8℃
  • 맑음-4.4℃
  • 맑음철원-6.0℃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6.9℃
  • 맑음백령도0.2℃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2℃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3.6℃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1.3℃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1℃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7℃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1.0℃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1.3℃
  • 맑음목포-0.6℃
  • 맑음여수1.8℃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1.6℃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2.5℃
  • 맑음제주4.4℃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3.3℃
  • 맑음서귀포4.7℃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5℃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2℃
  • 맑음정선군-2.9℃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3.4℃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0℃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3.3℃
  • 맑음영광군-2.3℃
  • 맑음김해시0.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0.0℃
  • 맑음보성군0.2℃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1.5℃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4℃
[뉴스해설] 내외국인 일자리 경쟁 시대 / 배재성 KBS 해설위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럼&기고

[뉴스해설] 내외국인 일자리 경쟁 시대 / 배재성 KBS 해설위원

2019-02-28 13;30;13.jpg

 

 

<KBS 보도 화면 캡처>

 

일자리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면서 우리나라도 이제는 내외국인 노동자가 치열한 일자리 경쟁을 벌이는 시대가 됐습니다.

 

한국노총 건설산업노조가 18일 서울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불법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정부에 촉구하며 현장 봉쇄 시위를 벌였습니다. 늘어나는 불법 외국인 노동자들 때문에 서민 일용직 노동자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는 게 그 이윱니다.

통계청과 법무부가 지난달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국내 취업 외국인은 88만4천명으로 그중 62%가 월급 2백만 원 이상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국인 노동자는 최근 6년간 약 30% 늘었습니다. 재외동포 비자를 포함한 외국인 노동자는 104만여 명입니다. 불법 체류자를 포함하면 140만여 명으로 추정됩니다. 국내 취업자가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며 3년간 실업자 백만 명 시대에 돌입한 것과 대조를 이룹니다. 국내 노동시장이 그만큼 외국인 노동자들로 대체된 셈입니다.


지난해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지급한 임금은 14억 달러입니다. 우리 국민이 외국에서 번 임금수입은 4억 달러에 그쳐 임금수지 적자는 무려 10억 달러입니다.

 

불법체류자를 포함한 외국인 노동자는 계속 늘 것으로 보입니다. 저임금과 열악한 노동 조건에서도 한국에서 일하려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인력시장의 불균형도 주요 원입니다. 힘들고 어려운 기피 업종이나 중소기업에서는 인력난이 심한데 외국인 노동자가 그 공백을 메우는 겁니다. 성장이 멈추고 경제가 나빠질수록 내외국인 노동자간의 일자리 다툼도 심해집니다.

근원적인 노동력 수급 대책이 절실합니다.

 

적재적소에 꼭 필요한 만큼 외국인 노동력을 허용하되 외국인 노동자가 국내 인력의 노동시장 진입을 막고 국내 인력이 점점 갈 곳을 잃어가는 악순환을 막아야 합니다. 국내 노동력을 쓰는 기업에 대한 장려책 마련도 적극 고려해야 합니다. 노동시장의 해외 개방과 국내 노동력 보호 두 가지 모두 포기할 수 없는 과제인 만큼 국내 기업과 산업의 경쟁력차원에서 그 답을 찾아야 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