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속초6.8℃
  • 박무3.2℃
  • 맑음철원2.2℃
  • 흐림동두천2.7℃
  • 맑음파주2.4℃
  • 맑음대관령0.3℃
  • 흐림백령도4.0℃
  • 맑음북강릉4.4℃
  • 맑음강릉6.0℃
  • 맑음동해6.6℃
  • 비서울4.6℃
  • 박무인천4.0℃
  • 구름많음원주4.2℃
  • 맑음울릉도6.0℃
  • 박무수원5.3℃
  • 구름많음영월3.6℃
  • 맑음충주4.1℃
  • 흐림서산5.1℃
  • 구름조금울진3.5℃
  • 박무청주5.3℃
  • 박무대전4.5℃
  • 구름많음추풍령0.6℃
  • 박무안동2.7℃
  • 구름조금상주1.8℃
  • 박무포항2.6℃
  • 흐림군산4.9℃
  • 박무대구3.5℃
  • 흐림전주2.9℃
  • 구름많음울산3.5℃
  • 박무창원4.0℃
  • 흐림광주5.8℃
  • 흐림부산7.6℃
  • 구름많음통영6.8℃
  • 흐림목포5.8℃
  • 흐림여수6.7℃
  • 흐림흑산도6.8℃
  • 흐림완도7.3℃
  • 흐림고창4.8℃
  • 흐림순천3.7℃
  • 박무홍성(예)5.4℃
  • 비제주11.2℃
  • 흐림고산11.5℃
  • 흐림성산11.8℃
  • 비서귀포11.7℃
  • 흐림진주3.9℃
  • 흐림강화3.3℃
  • 맑음양평4.6℃
  • 맑음이천4.1℃
  • 맑음인제3.2℃
  • 흐림홍천3.5℃
  • 구름많음태백-0.2℃
  • 맑음정선군2.8℃
  • 구름조금제천3.0℃
  • 흐림보은3.4℃
  • 흐림천안4.5℃
  • 흐림보령5.7℃
  • 흐림부여5.3℃
  • 흐림금산1.5℃
  • 흐림부안3.9℃
  • 흐림임실1.8℃
  • 흐림정읍3.7℃
  • 흐림남원3.7℃
  • 흐림장수0.0℃
  • 흐림고창군4.3℃
  • 흐림영광군4.9℃
  • 흐림김해시4.1℃
  • 흐림순창군3.9℃
  • 구름많음북창원4.4℃
  • 구름많음양산시4.7℃
  • 흐림보성군6.1℃
  • 흐림강진군6.6℃
  • 흐림장흥5.9℃
  • 구름많음해남7.0℃
  • 구름많음고흥5.7℃
  • 구름조금의령군4.5℃
  • 흐림함양군3.1℃
  • 흐림광양시6.6℃
  • 구름많음진도군7.1℃
  • 구름많음봉화2.7℃
  • 흐림영주2.2℃
  • 구름많음문경2.2℃
  • 맑음청송군1.2℃
  • 구름많음영덕4.5℃
  • 맑음의성3.4℃
  • 구름많음구미3.2℃
  • 구름많음영천1.1℃
  • 구름많음경주시1.4℃
  • 구름많음거창1.8℃
  • 구름많음합천3.6℃
  • 구름많음밀양3.2℃
  • 흐림산청3.0℃
  • 흐림거제6.8℃
  • 흐림남해5.9℃
[KBS 단독] “암수술 잘 됐다더니”…뱃속에서 나온 ‘수술용 바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KBS 단독] “암수술 잘 됐다더니”…뱃속에서 나온 ‘수술용 바늘’

2020-02-03 18;01;38.jpg

 

키보드 컨트롤 (키보드 컨트롤을 클릭하시면 KBS 뉴스 관련 기사 동영상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앵커]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암 수술을 받은 80대 남성의 뱃속에서 의료용 바늘이 뒤늦게 발견됐습니다.

수술 뒤 배가 아파 병원을 방문했는데, 병원에서는 엑스레이를 찍고도 아무 이상이 없다며 한차례 남성을 돌려보낸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민정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위암 판정을 받은 여든살 김일영 씨는 지난해 10월, 위 절제술을 받았습니다.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말을 듣고 퇴원했는데, 이후 두 달 동안 심한 복통에 시달렸습니다.

[김백근/피해자 아들 : "수술을 했으니까 당연히 통증도 있지 않을까 싶고 그렇게 해서 아버지한테 제가 편하게 조금만 더 기다리면 될 거 같다고."]

통증이 가시지 않자 김 씨는 두 달 뒤 같은 병원을 다시 방문해 엑스레이를 찍었습니다.

당시 촬영한 사진입니다.

오른쪽에 반달 모양의 바늘이 선명하지만, 병원 측은 아무런 이상이 없다며 김 씨를 그냥 돌려보냈습니다.

[김백근/피해자 아들 : "계속 복통을 호소하셨어요. (지난해) 12월 20일 쯤 고대병원 가서 사진을 한 번 더 찍었어요. 하도 아프시다고 하니까. 찍었는데 그때 아무 이상 없다고 얘기하시고."]

결국, 김 씨는 보름 뒤 다시 병원을 찾았습니다.

"이상이 없다"던 의료진은 김 씨의 뱃속에서 의료용 바늘을 제거했습니다.

병원 측은 바늘을 제거하는 수술이 끝난 뒤 수술비를 면제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환자가 항의를 하자, 위자료 명목으로 450만 원을 제안했습니다.

[고대구로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입원하신 거 있잖아요. 발생하는 진료비를다 감면해드리는 걸로 말씀을 드렸거든요."]

김 씨의 가족들은 병원 측의 무성의한 태도에 분통을 터뜨립니다.

[김백근/피해자 아들 : "아버지 완쾌되셨는지, 상태가 양호한지 이런 걸 좀 물어봤음 좋겠는데 이거(수술비) 이만큼 나왔으니까 그냥 가시면 된다고만 얘기할 때, 제 입장에서는 진짜 너무 화가 나더라고요."]

고려대 구로병원 측은 의료진 실수를 인정하면서도, 천공 등 다른 문제는 없었고 환자를 배려해 위자료를 산정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