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8℃
  • 맑음-4.4℃
  • 맑음철원-6.0℃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6.9℃
  • 맑음백령도0.2℃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2℃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3.6℃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1.3℃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1℃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7℃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1.0℃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1.3℃
  • 맑음목포-0.6℃
  • 맑음여수1.8℃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1.6℃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2.5℃
  • 맑음제주4.4℃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3.3℃
  • 맑음서귀포4.7℃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5℃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2℃
  • 맑음정선군-2.9℃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3.4℃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0℃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3.3℃
  • 맑음영광군-2.3℃
  • 맑음김해시0.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0.0℃
  • 맑음보성군0.2℃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1.5℃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4℃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감독상 등 4관왕 쾌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감독상 등 4관왕 쾌거

4378617_10.jpg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4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고 KBS 한국방송 이철호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기생충'은 현지시각 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을 차례로 수상한 데 이어 마지막으로 발표된 작품상까지 4개 부문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한 건 101년 한국영화 역사상 처음이며,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이다.

감독상 역시 타이완 출신 리 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인으로는 두 번째로, 순수 비영어영화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은 건 아시아에서 봉준호 감독이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아카데미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만에 '기생충'이 최초이며,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앞서 마틴 스코세이지의 호명으로 감독상 시상식장에 오른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 소감에서 "좀 전에 국제영화상을 받고 오늘 할 일은 끝났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봉 감독은 이어 "정말 감사하다.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를 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상을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 수상 소감에서 "이 부문 이름이 올해부터 바뀌었는데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과 국제영화상, 각본상과 편집상, 미술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편집상과 미술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자료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