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8℃
  • 맑음-4.4℃
  • 맑음철원-6.0℃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6.9℃
  • 맑음백령도0.2℃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2℃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3.6℃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1.3℃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1℃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7℃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1.0℃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1.3℃
  • 맑음목포-0.6℃
  • 맑음여수1.8℃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1.6℃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2.5℃
  • 맑음제주4.4℃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3.3℃
  • 맑음서귀포4.7℃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5℃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2℃
  • 맑음정선군-2.9℃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3.4℃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0℃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3.3℃
  • 맑음영광군-2.3℃
  • 맑음김해시0.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0.0℃
  • 맑음보성군0.2℃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1.5℃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4℃
“기생충의 수상은 세계의 승리”…외신 주요 뉴스로 타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

“기생충의 수상은 세계의 승리”…외신 주요 뉴스로 타전

2020-02-12 00;20;44.jpg

 
키보드 컨트롤 (키보드 컨트롤을 클릭하시면 KBS 뉴스 관련 기사 동영상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앵커]

기생충이 오스카 최고상인 작품상을 포함해 무려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자 현지에서도 깜짝 놀라는 분위기입니다.

외신들도 일제히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이 세계 영화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의 수상은 세계의 승리'라며 주요 뉴스로 다뤘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연결합니다. 최동혁 특파원!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오스카 6개 부문의 후보로 지명됐을 때만 해도 이렇게 상을 휩쓸 줄은 몰랐겠죠?

[기자]

저 역시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을 정돕니다.

기대는 했지만, 이렇게까지 상을 휩쓸 줄은 몰랐습니다.

어제 시상식을 지켜본 이곳 현지 사람들도 대부분 깜짝 놀랐습니다.

'백인상'이란 비난을 들어왔던 오스카가 무대에 처음 등장한 한국영화에 4개의 오스카 트로피를 안기고, 또 최고상인 작품상까지 주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는 반응입니다.

[아냐 윌렌스키/영화배우 : "모두 깜짝 놀랐죠. 수상 가능성이 있는 '다크호스'라고는 생각했지만 모두 놀란 분위기입니다. 영화가 더욱 인정받는 것 같아 기쁩니다."]

[앵커]

이 깜짝 소식을 외신들도 주요 뉴스로 다뤘죠?

[기자]

외신들은 '기생충'의 수상으로 오스카의 새 역사를 썼다며 주요 뉴스로 일제히 타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기생충'이 오스카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썼습니다.

오스카 회원들이 국제영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AP통신은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처음으로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았다면서 기생충의 수상을 세계의 승리라고까지 평가했습니다.

CNN도 오스카가 비영어권 영화에 작품상을 주는 결단을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역시 '좀 더 포용력 있는 오스카'를 약속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에 수상을 하기로 결정한 자체가 결국 오스카의 변화를 의미한다는 겁니다.

[앵커]

지난해 국제영화 '로마'가 작품상을 받지 못해, 오스카는 '역시 백인들 만의 잔치'라는 비난을 받지 않았습니까?

그 영향도 있었을까요?

[기자]

아무래도 투표하는 오스카 회원들에게 그런 비난을 받은 영향도 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이 지난해 로마 사례를 들며, 그동안 '인생은 아름다워'를 포함해 오로지 10편의 외국어 영화만이 오스카 작품상 후보로 올랐지만 수상작은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어젯밤 기생충에 작품상을 수여하면서 극적으로 마지막 비틀기를 선사했다고 평가한 겁니다.

르몽드 르피가로 등 프랑스 언론도 봉준호는 오스카 시상식의 위대한 승자, 영화의 역사를 뒤엎었다며 부러움 섞인 찬사를 보냈습니다.

지금까지 로스앤젤레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