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맑음속초18.5℃
  • 박무19.5℃
  • 흐림철원18.7℃
  • 흐림동두천19.5℃
  • 구름많음파주19.3℃
  • 맑음대관령17.9℃
  • 구름조금백령도16.0℃
  • 흐림북강릉17.9℃
  • 구름조금강릉18.8℃
  • 구름조금동해18.8℃
  • 박무서울19.9℃
  • 박무인천18.1℃
  • 구름많음원주22.0℃
  • 안개울릉도18.7℃
  • 박무수원19.1℃
  • 구름조금영월22.5℃
  • 구름조금충주22.1℃
  • 맑음서산18.3℃
  • 맑음울진20.6℃
  • 박무청주22.6℃
  • 구름많음대전23.0℃
  • 구름조금추풍령23.1℃
  • 연무안동23.7℃
  • 구름조금상주23.8℃
  • 맑음포항25.2℃
  • 맑음군산19.6℃
  • 구름조금대구25.3℃
  • 흐림전주23.1℃
  • 구름조금울산25.2℃
  • 구름많음창원23.3℃
  • 구름많음광주22.3℃
  • 연무부산24.9℃
  • 구름많음통영21.1℃
  • 흐림목포19.8℃
  • 구름많음여수21.9℃
  • 안개흑산도16.1℃
  • 구름많음완도21.9℃
  • 구름많음고창21.7℃
  • 구름많음순천22.5℃
  • 박무홍성(예)19.8℃
  • 구름많음제주20.4℃
  • 흐림고산18.9℃
  • 흐림성산18.4℃
  • 흐림서귀포19.6℃
  • 구름많음진주22.2℃
  • 구름많음강화18.5℃
  • 흐림양평20.9℃
  • 흐림이천20.8℃
  • 맑음인제19.5℃
  • 흐림홍천19.2℃
  • 구름조금태백21.4℃
  • 구름많음정선군21.5℃
  • 구름조금제천22.5℃
  • 구름조금보은22.4℃
  • 맑음천안21.8℃
  • 맑음보령18.2℃
  • 맑음부여19.8℃
  • 맑음금산24.1℃
  • 맑음21.6℃
  • 구름조금부안21.6℃
  • 맑음임실19.7℃
  • 구름조금정읍21.8℃
  • 구름조금남원21.7℃
  • 구름조금장수18.1℃
  • 구름많음고창군21.5℃
  • 구름많음영광군21.0℃
  • 구름많음김해시23.7℃
  • 구름많음순창군20.7℃
  • 구름많음북창원25.2℃
  • 구름많음양산시24.3℃
  • 구름많음보성군23.2℃
  • 구름많음강진군21.6℃
  • 구름많음장흥21.0℃
  • 흐림해남19.1℃
  • 구름많음고흥22.6℃
  • 구름많음의령군22.6℃
  • 구름조금함양군26.0℃
  • 구름많음광양시24.0℃
  • 구름많음진도군19.5℃
  • 맑음봉화20.5℃
  • 구름조금영주24.1℃
  • 맑음문경23.5℃
  • 맑음청송군24.6℃
  • 맑음영덕22.8℃
  • 구름조금의성24.4℃
  • 구름조금구미25.3℃
  • 맑음영천25.4℃
  • 맑음경주시26.0℃
  • 맑음거창21.9℃
  • 구름조금합천23.0℃
  • 구름많음밀양23.2℃
  • 구름조금산청24.4℃
  • 구름많음거제23.8℃
  • 구름많음남해23.4℃
대법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파기환송…강요 혐의 무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대법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파기환송…강요 혐의 무죄

2020-02-13 18;45;43.jpg

 

2020-02-13 18;46;41.jpg

 

2020-02-13 18;46;47.jpg

 

2020-02-13 18;47;08.jpg

 

2020-02-13 18;47;25.jpg

 

박근혜 정부 시절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친정부 보수단체 지원을 요구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장관이 재판을 다시 받게됐다고 KBS 한국방송 백인성 기자가 전했다.

 

이들이 받는 혐의 가운데 강요죄가 성립되지 않는단 이유에서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대법원 3부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과 관련 13일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을 열고 사건을 2심으로 파기 환송했다.

앞서 김 전 실장 등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대통령비서실장 또는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직권을 남용하여 전경련에 어버이연합 등 31개 보수 성향 시민단체에 대해 총 69억원 가량의 자금을 지원하도록 직권을 남용하고 강요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의 쟁점은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하여 전경련 부회장으로 하여금 자금지원을 하도록 한 행위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강요죄에 해당하는지 여부였다.

대법원은 이들의 직권남용죄 유죄 부분에 대해서는 원심 판단을 그대로 인정했다.

원심 재판부는 정무수석실의 자금지원 요구가 전경련의 자율성을 억압하는 강압적인 방법으로 이뤄졌고, 전경련이 시민단체 자금지원과 관련해 그 대상과 지원금액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율적인 판단과 심사의 기회를 사실상 박탈당했다며 직권남용죄를 인정했다.

통상 직권남용 행위의 상대방이 민간인인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직권에 대응하여 따라야 할 의무가 없으므로 그에게 어떠한 행위를 하게 하였다면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한 때'에 해당한다.

그러나 강요 부분에 대해서는 대법원과 원심의 판단이 갈렸다.

원심은 김 전 실장 등이 전경련에 자금지원을 요청하면서 '윗선'을 언급하거나, 감액 요청을 거절하거나 자금집행을 독촉하고 관련된 보수 시민단체의 불만 및 민원사항을 전달하며 정기적으로 자금지원 현황을 확인하는 등의 사정을 들어 강요죄가 성립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그러나 강요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어떤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해를 끼치겠다는 '해악의 고지'가 있어야 하는데, 대통령비서실 소속 공무원이 그 지위에 기초해 어떠한 이익 등의 제공을 요구하였다고 해서 곧바로 '해악을 고지'한 것으로 볼 순 없다고 판단했다.

전경련 직원들의 진술은 내용이 주관적이거나 대통령비서실의 요구가 지원 대상 단체와 단체별 금액을 특정한 구체적인 요구여서 부담감과 압박감을 느꼈다는 것에 불과하고, 해악의 고지가 있었다고 보긴 어렵단 설명이다.

따라서 대법원은 이들의 강요 혐의는 성립하지 않는다며 무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