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9℃
  • 맑음-3.1℃
  • 맑음철원-5.2℃
  • 맑음동두천-3.3℃
  • 맑음파주-4.5℃
  • 맑음대관령-6.8℃
  • 맑음백령도0.1℃
  • 맑음북강릉-0.3℃
  • 맑음강릉2.0℃
  • 맑음동해1.5℃
  • 맑음서울-2.7℃
  • 맑음인천-2.1℃
  • 맑음원주-0.8℃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2.4℃
  • 맑음영월-2.0℃
  • 맑음충주-3.5℃
  • 맑음서산-3.3℃
  • 맑음울진1.5℃
  • 맑음청주-0.7℃
  • 맑음대전-0.2℃
  • 맑음추풍령-0.5℃
  • 맑음안동-1.3℃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2℃
  • 맑음군산-0.5℃
  • 맑음대구1.3℃
  • 맑음전주-0.4℃
  • 맑음울산1.7℃
  • 맑음창원2.4℃
  • 맑음광주0.2℃
  • 맑음부산3.1℃
  • 맑음통영2.2℃
  • 맑음목포0.0℃
  • 맑음여수2.2℃
  • 맑음흑산도3.2℃
  • 맑음완도2.4℃
  • 맑음고창-1.5℃
  • 맑음순천-0.3℃
  • 맑음홍성(예)-2.1℃
  • 맑음제주4.3℃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2.6℃
  • 맑음서귀포4.9℃
  • 맑음진주-1.0℃
  • 맑음강화-4.9℃
  • 맑음양평-1.2℃
  • 맑음이천-2.0℃
  • 맑음인제-3.7℃
  • 맑음홍천-2.8℃
  • 맑음태백-4.0℃
  • 맑음정선군-2.3℃
  • 맑음제천-4.9℃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2.1℃
  • 맑음보령-1.8℃
  • 맑음부여-1.5℃
  • 맑음금산-1.6℃
  • 맑음부안-1.4℃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2.4℃
  • 맑음남원-2.3℃
  • 맑음장수-4.8℃
  • 맑음고창군-2.5℃
  • 맑음영광군-1.7℃
  • 맑음김해시1.7℃
  • 맑음순창군-2.7℃
  • 맑음북창원2.0℃
  • 맑음양산시1.9℃
  • 맑음보성군1.5℃
  • 맑음강진군0.6℃
  • 맑음장흥-0.3℃
  • 맑음해남0.2℃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1.2℃
  • 맑음함양군-1.8℃
  • 맑음광양시1.4℃
  • 맑음진도군2.0℃
  • 맑음봉화-0.3℃
  • 맑음영주-1.0℃
  • 맑음문경-1.2℃
  • 맑음청송군-3.2℃
  • 맑음영덕1.5℃
  • 맑음의성-3.9℃
  • 맑음구미0.6℃
  • 맑음영천1.4℃
  • 맑음경주시2.3℃
  • 맑음거창-0.7℃
  • 맑음합천-0.7℃
  • 맑음밀양-1.5℃
  • 맑음산청-0.2℃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5℃
대법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파기환송…강요 혐의 무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대법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파기환송…강요 혐의 무죄

2020-02-13 18;45;43.jpg

 

2020-02-13 18;46;41.jpg

 

2020-02-13 18;46;47.jpg

 

2020-02-13 18;47;08.jpg

 

2020-02-13 18;47;25.jpg

 

박근혜 정부 시절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친정부 보수단체 지원을 요구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장관이 재판을 다시 받게됐다고 KBS 한국방송 백인성 기자가 전했다.

 

이들이 받는 혐의 가운데 강요죄가 성립되지 않는단 이유에서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대법원 3부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과 관련 13일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을 열고 사건을 2심으로 파기 환송했다.

앞서 김 전 실장 등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대통령비서실장 또는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직권을 남용하여 전경련에 어버이연합 등 31개 보수 성향 시민단체에 대해 총 69억원 가량의 자금을 지원하도록 직권을 남용하고 강요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의 쟁점은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하여 전경련 부회장으로 하여금 자금지원을 하도록 한 행위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강요죄에 해당하는지 여부였다.

대법원은 이들의 직권남용죄 유죄 부분에 대해서는 원심 판단을 그대로 인정했다.

원심 재판부는 정무수석실의 자금지원 요구가 전경련의 자율성을 억압하는 강압적인 방법으로 이뤄졌고, 전경련이 시민단체 자금지원과 관련해 그 대상과 지원금액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율적인 판단과 심사의 기회를 사실상 박탈당했다며 직권남용죄를 인정했다.

통상 직권남용 행위의 상대방이 민간인인 경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직권에 대응하여 따라야 할 의무가 없으므로 그에게 어떠한 행위를 하게 하였다면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한 때'에 해당한다.

그러나 강요 부분에 대해서는 대법원과 원심의 판단이 갈렸다.

원심은 김 전 실장 등이 전경련에 자금지원을 요청하면서 '윗선'을 언급하거나, 감액 요청을 거절하거나 자금집행을 독촉하고 관련된 보수 시민단체의 불만 및 민원사항을 전달하며 정기적으로 자금지원 현황을 확인하는 등의 사정을 들어 강요죄가 성립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그러나 강요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어떤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해를 끼치겠다는 '해악의 고지'가 있어야 하는데, 대통령비서실 소속 공무원이 그 지위에 기초해 어떠한 이익 등의 제공을 요구하였다고 해서 곧바로 '해악을 고지'한 것으로 볼 순 없다고 판단했다.

전경련 직원들의 진술은 내용이 주관적이거나 대통령비서실의 요구가 지원 대상 단체와 단체별 금액을 특정한 구체적인 요구여서 부담감과 압박감을 느꼈다는 것에 불과하고, 해악의 고지가 있었다고 보긴 어렵단 설명이다.

따라서 대법원은 이들의 강요 혐의는 성립하지 않는다며 무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