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9.3℃
  • 맑음6.5℃
  • 맑음철원5.9℃
  • 맑음동두천7.6℃
  • 맑음파주7.2℃
  • 맑음대관령3.2℃
  • 구름많음백령도8.7℃
  • 맑음북강릉9.3℃
  • 맑음강릉10.0℃
  • 맑음동해11.0℃
  • 구름조금서울7.0℃
  • 구름많음인천7.9℃
  • 맑음원주6.9℃
  • 맑음울릉도10.3℃
  • 구름많음수원8.6℃
  • 맑음영월6.2℃
  • 맑음충주6.7℃
  • 구름조금서산8.7℃
  • 맑음울진12.6℃
  • 맑음청주7.5℃
  • 구름많음대전7.8℃
  • 맑음추풍령6.9℃
  • 맑음안동6.3℃
  • 맑음상주8.4℃
  • 맑음포항9.0℃
  • 구름많음군산8.3℃
  • 맑음대구9.4℃
  • 구름조금전주8.2℃
  • 맑음울산10.2℃
  • 맑음창원10.7℃
  • 맑음광주8.9℃
  • 맑음부산10.8℃
  • 맑음통영11.6℃
  • 맑음목포8.6℃
  • 맑음여수10.9℃
  • 맑음흑산도10.8℃
  • 맑음완도10.2℃
  • 맑음고창8.8℃
  • 맑음순천9.2℃
  • 구름조금홍성(예)8.7℃
  • 맑음제주13.1℃
  • 맑음고산11.6℃
  • 맑음성산11.9℃
  • 맑음서귀포15.4℃
  • 맑음진주10.1℃
  • 구름조금강화9.1℃
  • 맑음양평6.8℃
  • 맑음이천8.3℃
  • 맑음인제5.0℃
  • 맑음홍천6.7℃
  • 맑음태백6.4℃
  • 맑음정선군4.5℃
  • 맑음제천6.0℃
  • 맑음보은6.5℃
  • 맑음천안8.6℃
  • 맑음보령9.1℃
  • 구름조금부여6.9℃
  • 맑음금산6.2℃
  • 구름조금8.1℃
  • 구름조금부안9.1℃
  • 맑음임실6.2℃
  • 맑음정읍8.2℃
  • 맑음남원5.8℃
  • 맑음장수5.1℃
  • 맑음고창군8.2℃
  • 맑음영광군8.8℃
  • 맑음김해시10.2℃
  • 맑음순창군5.6℃
  • 맑음북창원11.5℃
  • 맑음양산시11.3℃
  • 맑음보성군10.6℃
  • 맑음강진군10.6℃
  • 맑음장흥9.7℃
  • 맑음해남9.7℃
  • 맑음고흥9.0℃
  • 맑음의령군9.7℃
  • 맑음함양군8.1℃
  • 맑음광양시11.2℃
  • 맑음진도군10.7℃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5.6℃
  • 맑음문경8.6℃
  • 맑음청송군5.9℃
  • 맑음영덕10.1℃
  • 맑음의성6.8℃
  • 맑음구미9.9℃
  • 맑음영천7.0℃
  • 맑음경주시9.2℃
  • 맑음거창6.1℃
  • 맑음합천10.4℃
  • 맑음밀양9.2℃
  • 맑음산청7.9℃
  • 맑음거제10.9℃
  • 맑음남해11.1℃
[뉴스해설] 불안 카우는 가짜뉴스 기승, 폐해 막심 엄벌해야 / 배재성 KBS 해설위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해설] 불안 카우는 가짜뉴스 기승, 폐해 막심 엄벌해야 / 배재성 KBS 해설위원

2020-03-17 13;08;50.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언론을 사칭하는 가짜뉴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120여명이 가짜뉴스로 검거됐고 수백건에 대해 경찰이 내사와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가짜뉴스가 특히 나쁜 점은 그것이 단순한 허위사실 유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로 인해 뜻하지 않은 피해자가 나오고 사회적으로 더 큰 불안이 초래된다는 데 있습니다.

최근에는 가짜 뉴스의 위험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부의 대책을 빙자해 ‘코로나19 관련 기획재정부 주관 제약회사 사장들과의 회의 참석후 요약’이란 뉴스가 등장했습니다. 언론사를 사칭해 ‘대통령의 긴급명령으로 조선족은 1개월만 거주하면 주민증·선거권 발급’ 등과 같은 뉴스까지 나왔습니다. 모두 가짜뉴스입니다.

 

가장 흔한 유형은 ‘확진자가 특정 업체나 특정 병원 등 어디 어디를 다녀갔다는 식의 가짜뉴스입니다. 사회관계망 서비스, SNS에는 이렇게 확인할 새도, 확인할 생각도 없이 허위 사실을 퍼 나르는 가짜뉴스가 넘쳐납니다.

 

가짜뉴스 때문에 영문도 모른 채 고객의 발길이 끊겨 되돌릴 수 없는 타격을 입는 업체가 수두룩합니다. 특히 최근 총선을 앞두고 여야의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가짜뉴스가 진영 싸움의 도구로 악용되는 사례까지 등장해 대단히 걱정스럽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서 가장 뜨거운 쟁점이 되고 있는 이른바 ’중국봉쇄론‘이나 ’마스크 5부제‘등을 둘러싼 논쟁이 대표적 사례입니다. 가짜뉴스는 다가올 총선에서도 유권자들의 올바르고 현명한 선택을 방해 할 뿐이어서 백해무익합니다.

악의적인 가짜뉴스는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사회 불신을 초래해 공동체를 훼손합니다. 그 사회적 폐해가 막심한 만큼 가짜뉴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이 요구됩니다.

 

언론·미디어와 학계 사회 단체 등을 중심으로 한 팩트체크 기능도 더 강화돼야 합니다. 규제와 별개로 정보이용자에게 뉴스를 판별하는 능력을 길러주는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에 대한 정부의 대대적인 투자도 시급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