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10.3℃
  • 맑음8.6℃
  • 맑음철원8.2℃
  • 맑음동두천9.9℃
  • 맑음파주10.2℃
  • 맑음대관령6.0℃
  • 구름조금백령도9.1℃
  • 맑음북강릉10.1℃
  • 맑음강릉10.8℃
  • 맑음동해10.2℃
  • 맑음서울9.0℃
  • 맑음인천9.0℃
  • 맑음원주9.5℃
  • 구름조금울릉도12.2℃
  • 맑음수원9.6℃
  • 맑음영월8.5℃
  • 맑음충주8.5℃
  • 맑음서산10.9℃
  • 맑음울진11.5℃
  • 맑음청주9.6℃
  • 맑음대전10.4℃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9.0℃
  • 맑음상주10.3℃
  • 맑음포항11.3℃
  • 맑음군산10.7℃
  • 맑음대구11.1℃
  • 맑음전주10.0℃
  • 맑음울산11.6℃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11.3℃
  • 맑음부산12.9℃
  • 맑음통영13.0℃
  • 맑음목포9.5℃
  • 맑음여수11.2℃
  • 맑음흑산도11.7℃
  • 맑음완도12.6℃
  • 맑음고창10.7℃
  • 맑음순천10.8℃
  • 구름조금홍성(예)10.2℃
  • 맑음제주13.3℃
  • 맑음고산12.0℃
  • 맑음성산13.6℃
  • 맑음서귀포15.3℃
  • 맑음진주13.1℃
  • 맑음강화9.4℃
  • 맑음양평10.9℃
  • 맑음이천10.7℃
  • 맑음인제8.2℃
  • 맑음홍천10.1℃
  • 맑음태백7.5℃
  • 맑음정선군8.8℃
  • 맑음제천8.7℃
  • 맑음보은9.0℃
  • 맑음천안10.5℃
  • 구름조금보령9.9℃
  • 맑음부여9.0℃
  • 맑음금산9.9℃
  • 맑음9.7℃
  • 맑음부안11.1℃
  • 맑음임실8.4℃
  • 맑음정읍10.3℃
  • 맑음남원9.0℃
  • 맑음장수9.2℃
  • 맑음고창군10.4℃
  • 맑음영광군10.7℃
  • 맑음김해시12.2℃
  • 맑음순창군8.9℃
  • 맑음북창원13.1℃
  • 맑음양산시13.3℃
  • 맑음보성군12.8℃
  • 맑음강진군12.3℃
  • 맑음장흥12.3℃
  • 맑음해남11.8℃
  • 맑음고흥11.1℃
  • 맑음의령군12.9℃
  • 맑음함양군12.0℃
  • 맑음광양시13.0℃
  • 맑음진도군12.4℃
  • 맑음봉화8.8℃
  • 맑음영주8.6℃
  • 맑음문경10.5℃
  • 맑음청송군9.1℃
  • 맑음영덕12.1℃
  • 맑음의성10.2℃
  • 맑음구미11.8℃
  • 맑음영천10.8℃
  • 맑음경주시12.0℃
  • 맑음거창10.9℃
  • 맑음합천12.2℃
  • 맑음밀양11.7℃
  • 맑음산청11.5℃
  • 맑음거제12.3℃
  • 맑음남해12.1℃
‘윤석열 장모’ 기소될까?…검찰, ‘잔고증명서 위조’ 조만간 결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윤석열 장모’ 기소될까?…검찰, ‘잔고증명서 위조’ 조만간 결론

2020-03-25 16;09;24.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 모 씨의 이른바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최 씨 등 관계자 조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최 씨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KBS 한국방송 김수연 기자가 전했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는 최근 최 씨를 상대로 지난 2013년 3백억 원 대의 저축은행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2013년 경기도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의 매입 자금을 융통하기 위해 4월부터 10월까지 최 씨 등 명의로 4장의 가짜 저축은행 잔고증명서를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는 검찰 조사에서 "당시 최 씨와 함께 도촌동 부동산 매입에 나섰던 안 모 씨가 잔고증명서 위조를 지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잔고증명서는 인터넷 등을 통해 쉽게 위조할 수 있기 때문에 대출의 주요 증빙 자료로 쓰일지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지난해 10월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하고 지난 11일쯤부터 사건 관련 참고인을 잇따라 소환했다. 지난 19일엔 최 씨의 동업자 안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잔고증명서 위조를 누가 지시했고, 위조된 잔고증명서를 어떻게 활용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관계자 조사를 마무리한 검찰은 이르면 이번주 중 최 씨와 안 씨에 대해 사문서 위조와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를 적용해 기소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법원은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 씨에 대한 2심 판결문에서 "최 씨는 (지인) 김모 씨로 하여금 약 백억 원 상당의 허위잔고증명서를 발급하게 한 후 이를 (지인) 이모 씨에게 교부했다"라며 "이 씨는 위와 같은 허위 잔고증명서를 가지고 A신탁을 방문하여 A신탁에 잔금이 준비된 사실을 보여주고, 잔금 지급기일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라고 판시한 바 있다.

판결문에 언급된 잔고증명서는 2013년 4월 만들어진 것으로, 최 씨는 이후 3차례 더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