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속초22.4℃
  • 맑음28.3℃
  • 구름많음철원26.9℃
  • 구름조금동두천28.0℃
  • 맑음파주25.9℃
  • 맑음대관령23.6℃
  • 구름많음백령도18.9℃
  • 맑음북강릉24.2℃
  • 맑음강릉26.0℃
  • 맑음동해21.8℃
  • 맑음서울27.4℃
  • 맑음인천23.5℃
  • 맑음원주27.6℃
  • 맑음울릉도22.7℃
  • 구름조금수원26.6℃
  • 맑음영월28.7℃
  • 맑음충주27.8℃
  • 구름많음서산26.0℃
  • 맑음울진21.1℃
  • 맑음청주28.1℃
  • 구름조금대전28.2℃
  • 맑음추풍령27.1℃
  • 맑음안동28.5℃
  • 맑음상주27.7℃
  • 맑음포항25.6℃
  • 맑음군산26.3℃
  • 맑음대구30.3℃
  • 구름많음전주29.4℃
  • 맑음울산25.1℃
  • 맑음창원23.2℃
  • 구름많음광주29.3℃
  • 맑음부산23.3℃
  • 구름조금통영25.6℃
  • 구름조금목포26.2℃
  • 맑음여수24.6℃
  • 구름조금흑산도22.0℃
  • 맑음완도25.5℃
  • 구름조금고창28.1℃
  • 맑음순천27.0℃
  • 구름조금홍성(예)26.7℃
  • 맑음제주22.3℃
  • 맑음고산21.5℃
  • 구름조금성산23.2℃
  • 맑음서귀포24.5℃
  • 맑음진주28.1℃
  • 맑음강화24.1℃
  • 맑음양평25.6℃
  • 맑음이천26.9℃
  • 구름많음인제28.0℃
  • 맑음홍천28.2℃
  • 맑음태백28.1℃
  • 맑음정선군28.8℃
  • 맑음제천26.5℃
  • 맑음보은26.9℃
  • 맑음천안26.0℃
  • 맑음보령24.7℃
  • 구름많음부여28.2℃
  • 구름조금금산27.7℃
  • 맑음26.9℃
  • 구름조금부안26.0℃
  • 맑음임실27.8℃
  • 구름많음정읍28.8℃
  • 구름조금남원28.4℃
  • 구름많음장수27.0℃
  • 맑음고창군28.5℃
  • 구름조금영광군27.1℃
  • 맑음김해시28.1℃
  • 구름많음순창군28.7℃
  • 맑음북창원27.6℃
  • 맑음양산시30.5℃
  • 맑음보성군26.4℃
  • 맑음강진군27.1℃
  • 맑음장흥26.5℃
  • 구름조금해남27.7℃
  • 맑음고흥26.9℃
  • 맑음의령군30.2℃
  • 구름조금함양군28.6℃
  • 맑음광양시28.1℃
  • 구름많음진도군25.0℃
  • 맑음봉화26.4℃
  • 맑음영주27.4℃
  • 맑음문경26.4℃
  • 맑음청송군30.3℃
  • 맑음영덕23.7℃
  • 맑음의성29.8℃
  • 맑음구미29.5℃
  • 맑음영천29.0℃
  • 맑음경주시30.6℃
  • 구름조금거창27.8℃
  • 맑음합천29.4℃
  • 맑음밀양30.8℃
  • 구름조금산청28.7℃
  • 맑음거제26.9℃
  • 맑음남해27.0℃
[KBS 단독] 바둑여제 조혜연 9단이 겪은 스토킹…“하루하루가 지옥” / 이유민 기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KBS 단독] 바둑여제 조혜연 9단이 겪은 스토킹…“하루하루가 지옥” / 이유민 기자

2020-04-25 01;06;24.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지난달, 텔레그램 '박사방'의 공범으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청 사회복무요원이던 강 모 씨의 끈질긴 스토킹 전력이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자신의 옛 담임교사를 무려 7년 동안 스토킹하며 협박을 일삼았던 강 씨는 법원에서 1년 2개월의 실형을 받았습니다. 이를 계기로 스토킹 범죄에 관한 처벌 기준이 뚜렷하지 않은 현행법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연관기사] 출소 뒤 또 담임 찾아와 “죽인다” 협박…박사방 공익요원 신상공개 청원 봇물(2020.03.30)

KBS 취재진은 오늘(24일) 또 한 명의 스토킹 피해자를 만났습니다. 피해자는 일면식도 없던 한 남성이 자신의 직장 건물 외벽에 지속해서 협박성 낙서를 남기는가 하면, 흉기를 들고 찾아와 협박하기도 했다고 호소합니다. 지난해 시작된 스토킹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KBS는 스토킹 범죄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고 싶다는 피해자의 의사에 따라, 피해자의 직업과 이름을 밝힙니다.

■조혜연 9단이 겪은 1년간의 스토킹…"대회 하루 전에도 찾아와"

스토킹 범죄의 피해자는 24년 차 프로 바둑기사인 조혜연 9단입니다. 2002년 세계여자바둑대회 우승을 거둔 뒤, 프로 통산 우승을 5번이나 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지난 10일에는 만 50세 이상 남자 프로기사와 겨루는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에서 여성 최초로 우승했습니다.

하지만 우승컵을 든 조 씨의 마음은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았습니다. 대회 하루 전까지 스토킹이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결승전을 하루 앞둔 9일 조 씨의 스토커는 조 씨가 강사로 재직 중인 바둑 학원에 찾아와 난동을 부렸다고 합니다.

대주배 남녀프로시니어 최강자전 결승전 하루 전인 9일 조 씨의 학원 앞에 나타난 스토커 남성(왼쪽) 조 씨가 강사로 일하는 바둑 학원 건물 외벽에 스토커가 남긴 낙서(오른쪽)
 
대주배 남녀프로시니어 최강자전 결승전 하루 전인 9일 조 씨의 학원 앞에 나타난 스토커 남성(왼쪽) 조 씨가 강사로 일하는 바둑 학원 건물 외벽에 스토커가 남긴 낙서(오른쪽)

"지난해 4월 처음 교습소에 나타났어요. 저를 보러왔다면서, 횡설수설하길래 잘 달래서 보냈어요. 그러다가 또 나타나서 협박하길 반복했어요. 학원 건물 외벽에 낙서하기 시작했어요. 자기랑 결혼한 사이라고 허위 주장을 하면서…. 그런 상황이 1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얼마나 황당한 일이었을까요. 일면식도 없던 데다, 직업도 나이도 알지 못하는 이 남성은 끈질기게 조 씨를 찾아왔습니다. 술에 취한 채 조 씨의 학원을 찾는 일은 점점 더 잦아졌고, 늘 건물 외벽에 흔적을 남겼습니다. "사랑한다", "보고 싶다" 등 구애하는가 하면, "더러운 여자" 등 모욕적인 내용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말 무렵엔 낙서의 양이 건물 외벽을 가득 덮을 정도가 돼, 참다못한 조 씨의 아버지가 벽에 도배를 해버렸다고 합니다.

조 씨의 어린 바둑 제자들도 피해를 봤습니다. 이달 초, 스토커는 조 씨의 학원에 난입해 조 씨가 자신의 애인이라고 주장하며 소리를 질렀습니다. 조 씨는 "이를 목격한 10살 수강생은 당시의 충격으로 정신적 외상을 호소하고 있다"라면서 "또 다른 중학생 제자는 놀란 나머지 시력이 약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 24일 오후 기준 천 명 가까이 동의했다.
 
조 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 24일 오후 기준 천 명 가까이 동의했다.

■ "스토킹법 개정 요청"…서울 동대문경찰서에 고소장 접수

조 씨는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는 한편,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스토킹 관련법 개정을 요구하는 청원을 올렸습니다. 청원이 올라온 지 하루 만에 9백여 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청원 말미, 조 씨는 이렇게 호소합니다.

"이런 일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현행 스토커 처벌법이 너무 경미하고 미약한 처벌을 해서가 아닌가 여겨집니다. 스토킹 피해자는 정신적 외상, 불안한 심리상태, 주변인에 미치는 피해 및 극도의 우울증에 시달립니다."

1년 동안 이어진 끔찍한 스토킹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조 씨는 현재 스토킹 가해자에 대한 경찰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입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조 씨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토킹 피해의 심각성을 세상에 알리고 싶다는 프로바둑 기사 조 씨의 호소, 그리고 경찰 수사 상황 등은 오늘(24일) 밤 KBS 1TV <뉴스9> 등에서 더 상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