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속초22.4℃
  • 맑음28.3℃
  • 구름많음철원26.9℃
  • 구름조금동두천28.0℃
  • 맑음파주25.9℃
  • 맑음대관령23.6℃
  • 흐림백령도18.9℃
  • 맑음북강릉24.2℃
  • 맑음강릉26.0℃
  • 맑음동해21.8℃
  • 맑음서울27.4℃
  • 맑음인천23.5℃
  • 맑음원주27.6℃
  • 맑음울릉도22.7℃
  • 구름조금수원26.6℃
  • 맑음영월28.7℃
  • 맑음충주27.8℃
  • 구름많음서산26.0℃
  • 맑음울진21.1℃
  • 맑음청주28.1℃
  • 구름조금대전28.2℃
  • 맑음추풍령27.1℃
  • 맑음안동28.5℃
  • 맑음상주27.7℃
  • 맑음포항25.6℃
  • 맑음군산26.3℃
  • 맑음대구30.3℃
  • 구름많음전주29.4℃
  • 맑음울산25.1℃
  • 맑음창원23.2℃
  • 구름많음광주29.3℃
  • 맑음부산23.3℃
  • 구름조금통영25.6℃
  • 구름조금목포26.2℃
  • 맑음여수24.6℃
  • 구름조금흑산도22.0℃
  • 맑음완도25.5℃
  • 구름조금고창28.1℃
  • 맑음순천27.0℃
  • 구름조금홍성(예)26.7℃
  • 맑음제주22.3℃
  • 맑음고산21.5℃
  • 구름조금성산23.2℃
  • 맑음서귀포24.5℃
  • 맑음진주28.1℃
  • 맑음강화24.1℃
  • 맑음양평25.6℃
  • 맑음이천26.9℃
  • 구름많음인제28.0℃
  • 맑음홍천28.2℃
  • 맑음태백28.1℃
  • 맑음정선군28.8℃
  • 맑음제천26.5℃
  • 맑음보은26.9℃
  • 맑음천안26.0℃
  • 맑음보령24.7℃
  • 구름많음부여28.2℃
  • 구름조금금산27.7℃
  • 맑음26.9℃
  • 구름조금부안26.0℃
  • 맑음임실27.8℃
  • 구름많음정읍28.8℃
  • 구름조금남원28.4℃
  • 구름많음장수27.0℃
  • 맑음고창군28.5℃
  • 구름조금영광군27.1℃
  • 맑음김해시28.1℃
  • 구름많음순창군28.7℃
  • 맑음북창원27.6℃
  • 맑음양산시30.5℃
  • 맑음보성군26.4℃
  • 맑음강진군27.1℃
  • 맑음장흥26.5℃
  • 구름조금해남27.7℃
  • 맑음고흥26.9℃
  • 맑음의령군30.2℃
  • 구름조금함양군28.6℃
  • 맑음광양시28.1℃
  • 구름많음진도군25.0℃
  • 맑음봉화26.4℃
  • 맑음영주27.4℃
  • 맑음문경26.4℃
  • 맑음청송군30.3℃
  • 맑음영덕23.7℃
  • 맑음의성29.8℃
  • 맑음구미29.5℃
  • 맑음영천29.0℃
  • 맑음경주시30.6℃
  • 구름조금거창27.8℃
  • 맑음합천29.4℃
  • 맑음밀양30.8℃
  • 구름조금산청28.7℃
  • 맑음거제26.9℃
  • 맑음남해27.0℃
[뉴스해설] 소비도 기부도 미덕 / 이현주 KBS 해설위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해설] 소비도 기부도 미덕 / 이현주 KBS 해설위원

2020-05-13 14;26;48.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장기적으로 우린 모두 죽는다"

 

얼핏 '허무 개그'같지만, 1930년대 대공황을 타개한 경제 정책의 거장, 케인즈의 촌철살인입니다. 대공황 앞에서 "장기적, 단기적" 효과 따지는, 기존 경제 이론 틀에 묶여있다가는, 경제가 죽고 만다는다는 거죠. 그래서 새로 내놓은 게 바로 "소비는 미덕" 이란 말입니다. 돈 생길 때 바로 쓰면, 물건 만든 기업이 살아나, 일자리도 생기니, 경제가 산다는 거죠. 이제 막 신청이 시작된 재난 지원금도 바로 이런 취지일 겁니다.

그런데 최근 대통령과 부총리, 여권 지도부 등이 잇달아 이걸 기부하겠다고 공개 표명했습니다. 혼란스럽다는 반응이 적지 않습니다. 뭣보다 소비해서 경제 살리자고 준 돈 아니냐는 겁니다. 국가 재정 악화를 무릅쓰고 전국민으로까지 확대해 놓고, 기부한다면 모순 아니냐는 겁니다.

 

실제로 KBS 공영미디어연구소가 천2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설문조사를 한 결과 40% 가까이가 재난 지원금 받은만큼 소비를 늘리겠다고 답했습니다. 주 소비 대상도 식료품이나 음식점과 카페 등입니다. 재난 지원금이 빨리 소비될 수록, 효과도 클 것이란 얘깁니다. 이에 대해 기부를 공표한 측은 자발적이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기부한 돈이 고용보험금으로 편입돼, 일자리를 보호하는 데 쓰인다는 점도 강조합니다.

앞서 설명한 KBS 설문 조사를 보면 응답자 10명중 1명정도는 재난 지원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부 희망액 비율도 지원금의 절반 정도나 됩니다. 자발적 기부의사도 있다는 얘깁니다. 그러나, 기부란 기본적으로 오른손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는 것 아닐까요? 일부 금융사가 당사자 의사 확인도 없이 기부참여부터 선언한다면, 공직자, 기업가들이 기부를 놓고 고민하게 한다면, 문제가 있죠. 나 기부합니다, 난 그냥 쓸래요 드러내지 않는다면, 케인즈도 동의할 겁니다. 재난 지원금, 소비도, 기부도 다 미덕이라구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