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속초20.6℃
  • 비22.8℃
  • 흐림철원21.3℃
  • 흐림동두천20.7℃
  • 흐림파주20.7℃
  • 흐림대관령19.2℃
  • 흐림백령도23.8℃
  • 비북강릉20.3℃
  • 흐림강릉21.5℃
  • 흐림동해20.8℃
  • 흐림서울23.9℃
  • 흐림인천22.4℃
  • 흐림원주25.7℃
  • 비울릉도21.2℃
  • 흐림수원27.4℃
  • 흐림영월25.3℃
  • 구름많음충주24.3℃
  • 흐림서산27.0℃
  • 흐림울진21.1℃
  • 흐림청주25.6℃
  • 구름많음대전26.1℃
  • 흐림추풍령23.0℃
  • 흐림안동24.7℃
  • 구름많음상주22.6℃
  • 비포항21.4℃
  • 흐림군산28.0℃
  • 비대구23.5℃
  • 구름많음전주28.2℃
  • 천둥번개울산22.0℃
  • 비창원22.6℃
  • 흐림광주26.8℃
  • 천둥번개부산22.2℃
  • 흐림통영22.4℃
  • 비목포24.7℃
  • 흐림여수23.4℃
  • 박무흑산도21.2℃
  • 구름많음완도23.8℃
  • 흐림고창29.2℃
  • 구름많음순천24.6℃
  • 구름많음홍성(예)27.3℃
  • 구름조금제주29.8℃
  • 구름많음고산24.0℃
  • 구름많음성산27.3℃
  • 구름많음서귀포24.3℃
  • 흐림진주24.1℃
  • 흐림강화20.9℃
  • 흐림양평25.3℃
  • 흐림이천25.5℃
  • 흐림인제22.8℃
  • 흐림홍천23.5℃
  • 흐림태백18.5℃
  • 흐림정선군22.5℃
  • 흐림제천24.6℃
  • 구름많음보은22.6℃
  • 구름많음천안26.7℃
  • 구름많음보령29.5℃
  • 흐림부여27.3℃
  • 구름많음금산27.4℃
  • 구름많음26.6℃
  • 흐림부안27.3℃
  • 구름많음임실27.2℃
  • 흐림정읍28.4℃
  • 구름많음남원28.0℃
  • 구름많음장수27.1℃
  • 흐림고창군29.2℃
  • 흐림영광군29.0℃
  • 흐림김해시21.8℃
  • 구름많음순창군27.9℃
  • 흐림북창원23.1℃
  • 흐림양산시22.0℃
  • 구름많음보성군24.7℃
  • 구름많음강진군25.2℃
  • 구름많음장흥25.0℃
  • 구름많음해남24.8℃
  • 구름많음고흥23.7℃
  • 흐림의령군23.9℃
  • 흐림함양군25.5℃
  • 흐림광양시23.6℃
  • 구름많음진도군24.5℃
  • 흐림봉화22.5℃
  • 흐림영주24.2℃
  • 구름많음문경23.4℃
  • 흐림청송군22.8℃
  • 흐림영덕20.8℃
  • 흐림의성24.2℃
  • 흐림구미23.5℃
  • 흐림영천22.3℃
  • 흐림경주시22.1℃
  • 흐림거창24.6℃
  • 흐림합천23.9℃
  • 흐림밀양23.3℃
  • 구름많음산청25.0℃
  • 흐림거제22.2℃
  • 흐림남해23.3℃
[뉴스해설]현실화된 미중 대결…선택지는/이춘호 KBS 해설위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해설]현실화된 미중 대결…선택지는/이춘호 KBS 해설위원

2020-06-01 11;47;34.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지난 몇 달간 아슬아슬한 신경전을 펼쳐온 미중 관계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과 주말 발표된 미국의 보복 조치가 그 전환점입니다.

 

미국은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폐지하는 절차를 시작하고 중국 당국자, 기업, 유학생에 대한 추가제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특별지위 즉각 박탈이나 무역합의 파기까지는 언급되지 않아 예상보다 수위가 낮다는 평가도 있지만 미중 대결이 전방위적으로 확산될 거란 점은 분명해보입니다.

홍콩은 1997년 반환이후에도 중국 본토와는 달리 무역, 관세, 비자 등에서 미국으로부터 우대조치를 받아왔고 이 조치가 오늘날 국제금융의 중심지가 되는데 밑거름이 됐습니다. 그런데 홍콩이 중국의 통제와 간섭으로 자율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만큼 더는 특별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게 미국의 입장입니다.

 

 특별지위 폐지가 확정되면 홍콩의 국제 금융허브 위상은 급전직하할 수 있습니다. 최근 홍콩에서 달러 사재기가 일어나고 이민 열풍이 불고 있는 것도 이런 우려의 반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방위적 제재를 예고한 만큼 미국은 앞으로 범정부 차원에서 중국을 옥죄는 다양한 수단을 동원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은 미국의 이런 반발에도 내 갈길을 가겠다는 태돕니다.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홍콩에 대한 직접적인 통제를 규정한 보안법을 밀어 붙인 게 단적인 옙니다. 미국의 제재조치에도 즉각 보복하겠다고 장담하고 있습니다. 두 강대국 간에 외교는 사라지고 실력대결과 으름장만 난무하는 상황입니다.

문제는 미중 대결이 국제사회에 줄 세우기를 강요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미 미국은 탈 중국을 위한 경제번영네트워크 참여를 동맹국에 제안하고 있고 중국은 홍콩 보안법 지지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진국 모임인 G-7 정상회의에 우리를 초청한 것도 우리의 높아진 위상이 반영된 것이지만 중국 견제를 위한 것이란 해석도 나옵니다. 갈등에 휘말리지 않고 국익을 지킬 수 있는 정교한 외교전략 마련이 미중 신냉전을 대비하는 우리 정부의 과제일 것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