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신문협회

2019.10.24 (목)

  • 흐림속초15.4℃
  • 흐림13.1℃
  • 구름많음철원11.0℃
  • 구름많음동두천12.0℃
  • 구름많음파주11.8℃
  • 흐림대관령11.1℃
  • 구름많음백령도15.3℃
  • 흐림북강릉14.8℃
  • 흐림강릉14.2℃
  • 흐림동해13.8℃
  • 흐림서울15.8℃
  • 구름많음인천15.5℃
  • 흐림원주14.5℃
  • 흐림울릉도15.8℃
  • 흐림수원16.2℃
  • 흐림영월13.1℃
  • 구름많음충주13.1℃
  • 구름많음서산14.6℃
  • 흐림울진18.1℃
  • 연무청주16.0℃
  • 흐림대전17.1℃
  • 흐림추풍령14.6℃
  • 흐림안동14.1℃
  • 구름조금상주13.3℃
  • 흐림포항19.2℃
  • 구름많음군산16.1℃
  • 흐림대구15.0℃
  • 흐림전주15.0℃
  • 흐림울산17.6℃
  • 구름많음창원16.2℃
  • 구름많음광주15.4℃
  • 흐림부산17.2℃
  • 흐림통영17.4℃
  • 구름많음목포15.4℃
  • 구름많음여수17.6℃
  • 구름많음흑산도17.3℃
  • 흐림완도17.8℃
  • 구름많음고창14.0℃
  • 구름많음순천10.3℃
  • 구름많음홍성(예)14.6℃
  • 흐림제주19.8℃
  • 흐림고산18.9℃
  • 흐림성산18.6℃
  • 비서귀포18.6℃
  • 구름많음진주16.2℃
  • 구름조금강화14.3℃
  • 흐림양평13.2℃
  • 흐림이천12.8℃
  • 흐림인제12.3℃
  • 흐림홍천12.4℃
  • 흐림태백11.8℃
  • 흐림정선군12.8℃
  • 흐림제천15.7℃
  • 구름조금보은12.9℃
  • 흐림천안14.9℃
  • 구름많음보령17.6℃
  • 구름많음부여15.3℃
  • 흐림금산13.1℃
  • 구름많음부안13.6℃
  • 흐림임실10.8℃
  • 구름많음정읍13.3℃
  • 흐림남원17.0℃
  • 흐림장수12.1℃
  • 구름많음고창군14.0℃
  • 구름많음영광군14.1℃
  • 흐림김해시17.5℃
  • 흐림순창군14.4℃
  • 흐림북창원13.0℃
  • 흐림양산시18.0℃
  • 구름많음보성군13.6℃
  • 흐림강진군14.0℃
  • 구름많음장흥14.7℃
  • 흐림해남11.9℃
  • 구름많음고흥16.3℃
  • 구름많음의령군14.8℃
  • 흐림함양군12.9℃
  • 구름많음광양시16.9℃
  • 구름많음진도군16.6℃
  • 흐림봉화15.2℃
  • 구름조금영주12.2℃
  • 흐림문경12.5℃
  • 흐림청송군14.7℃
  • 흐림영덕18.1℃
  • 흐림의성12.8℃
  • 흐림구미13.5℃
  • 구름많음영천15.0℃
  • 흐림경주시14.2℃
  • 구름많음거창13.3℃
  • 구름많음합천12.6℃
  • 흐림밀양17.3℃
  • 구름많음산청13.4℃
  • 흐림거제18.4℃
  • 구름많음남해16.3℃
민주당 ‘조국 수사 검사’ 고발에 한국·바른미래 일제히 비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민주당 ‘조국 수사 검사’ 고발에 한국·바른미래 일제히 비판

4293167_6Uq.jpg

 

<KBS 보도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 등을 피의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고발한 데 대해 "정치적 겁박 행위이자 검찰 탄압"이라며 일제히 비판했다고 KBS 한국방송 송락규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조국 비호에 매달려 국회 본연의 역할은 방기하고 국민 분열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이 이제는 대놓고 조국을 수사하는 검사와 검찰 관계자를 고발했다"며 "민주당이 검찰을 음해하려는 시도를 명백히 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정치 검찰이라는 비판을 앞세워 검찰 개혁을 부르짖던 민주당이 오히려 검찰 정치세력의 탈을 쓰고 뻔뻔한 짓을 자행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검찰 개혁을 주장하면서도 음흉하게 개혁 방향에 정면으로 맞서는 행태와 조국을 위해 검찰을 고발하는 비상식적인 정치적 겁박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의 조국 수사 검사 고발을 겨냥해 "집권당이기를 포기한 경거망동이자 검찰 탄압"이라며 "민주당은 청와대 거수기, 조국 사수대로도 모자라 아예 범죄 피의자 조국의 사냥개가 되기로 작정을 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피의사실 공표죄는 평범하고 힘없는 일반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지, 수사 대상이 된 권력자와 기득권층의 특권을 보장하기 위한 장치가 아니"라며,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등 고위 공직자와 재벌이 수사를 받을 때는 왜 피의사실 공표죄를 주장하지 않았느냐고 민주당을 향해 따졌다.

그러면서 "천박한 진영 논리를 앞세워 자기편 봐주기를 위해 법질서의 근간을 뒤흔드는 민주당의 한심스러운 작태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