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맑음속초14.1℃
  • 흐림17.1℃
  • 흐림철원16.9℃
  • 흐림동두천17.7℃
  • 흐림파주17.3℃
  • 구름많음대관령15.1℃
  • 안개백령도15.1℃
  • 구름많음북강릉13.8℃
  • 구름많음강릉16.5℃
  • 구름많음동해15.9℃
  • 흐림서울19.0℃
  • 구름많음인천17.2℃
  • 흐림원주19.0℃
  • 구름많음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19.0℃
  • 흐림영월20.8℃
  • 구름많음충주19.7℃
  • 흐림서산17.7℃
  • 구름많음울진16.4℃
  • 흐림청주21.3℃
  • 흐림대전20.8℃
  • 구름많음추풍령17.6℃
  • 흐림안동20.4℃
  • 구름많음상주21.4℃
  • 흐림포항22.7℃
  • 구름많음군산19.8℃
  • 구름많음대구21.6℃
  • 구름조금전주20.1℃
  • 구름많음울산20.6℃
  • 구름많음창원19.0℃
  • 구름조금광주19.7℃
  • 구름많음부산19.7℃
  • 흐림통영19.4℃
  • 구름많음목포19.2℃
  • 구름많음여수19.3℃
  • 안개흑산도16.1℃
  • 구름많음완도17.6℃
  • 구름조금고창19.9℃
  • 구름많음순천15.0℃
  • 비홍성(예)18.6℃
  • 구름많음제주18.7℃
  • 구름많음고산19.5℃
  • 구름많음성산18.5℃
  • 구름많음서귀포20.2℃
  • 구름많음진주19.3℃
  • 흐림강화16.6℃
  • 구름많음양평18.7℃
  • 구름많음이천18.6℃
  • 흐림인제18.2℃
  • 흐림홍천17.5℃
  • 흐림태백17.9℃
  • 흐림정선군20.1℃
  • 흐림제천19.4℃
  • 흐림보은17.1℃
  • 구름조금천안18.1℃
  • 구름조금보령18.2℃
  • 흐림부여19.2℃
  • 구름많음금산18.9℃
  • 구름많음19.6℃
  • 구름많음부안20.6℃
  • 구름조금임실18.4℃
  • 구름많음정읍19.4℃
  • 구름많음남원21.1℃
  • 구름많음장수19.3℃
  • 구름많음고창군19.8℃
  • 구름조금영광군19.6℃
  • 구름조금김해시19.0℃
  • 구름조금순창군20.1℃
  • 구름많음북창원19.3℃
  • 구름많음양산시19.8℃
  • 구름많음보성군17.3℃
  • 구름많음강진군17.8℃
  • 구름많음장흥16.7℃
  • 구름많음해남17.8℃
  • 구름조금고흥15.5℃
  • 구름많음의령군20.6℃
  • 구름조금함양군17.8℃
  • 구름조금광양시18.6℃
  • 구름많음진도군18.9℃
  • 구름많음봉화15.1℃
  • 구름많음영주18.3℃
  • 구름많음문경18.5℃
  • 구름많음청송군16.9℃
  • 구름많음영덕19.4℃
  • 구름많음의성17.9℃
  • 구름많음구미19.6℃
  • 구름많음영천18.5℃
  • 구름많음경주시20.5℃
  • 구름많음거창16.9℃
  • 구름많음합천19.8℃
  • 구름많음밀양19.2℃
  • 구름많음산청18.3℃
  • 흐림거제19.5℃
  • 구름조금남해18.1℃
[KBS 단독] 사라진 ‘정경심 노트북’…청문회 당일 조 장관과 ‘차명폰’ 통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KBS 단독] 사라진 ‘정경심 노트북’…청문회 당일 조 장관과 ‘차명폰’ 통화?


2019-10-06 20;55;58.jpg


<KBS 보도 화면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자산 관리인이 보관하다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에게 건넨 정 교수의 개인 노트북이 사라져 검찰이 추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KBS 한국방송 조태흠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조 장관 가족의 자산 관리인 김 모 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정 교수가 조 장관의 청문회 당일인 지난달 6일 아침 전화를 걸어와 자신의 차에 놔둔 노트북을 갖고 서울 여의도의 한 건물로 급히 오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김 씨 측은 정 교수와 함께 경북 영주 동양대에 컴퓨터를 가지러 갔던 때를 전후해 정 교수가 노트북을 자신의 차에 놔둔 것으로 보인다며, 전화를 받기 전에는 이를 몰랐다고 밝혔다.

김 씨 측은 이 때문에 청문회 사흘 전 자신의 차에 보관하고 있던 정 교수의 동양대 컴퓨터를 검찰에 임의제출 할 당시에도 노트북은 제출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여의도에서 노트북을 건네받은 정 교수는 안에 든 파일을 살펴보더니, 청문회 전 조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다 안고 가겠다', '수긍하라'는 취지의 말을 하는 것을 들었다고 김 씨 측은 전했다. 정 교수가 2013~2014년 상황을 언급하며 "조교가 한 것같다"고 조 장관과의 통화에서 말하는 것도 들었다고 밝혔다.

게다가 당시 정 교수는 조 장관과 통화를 하면서 '차명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의 노트북 가방에 휴대전화 공기계 두 대가 있었고, 이 중 공기계 한대에 새 유심칩을 끼워 조 장관과 통화를 했다고 김 씨는 검찰에서 진술했다.

검찰은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뒤 노트북을 추적했지만,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서도 발견하지 못했다.

검찰은 다만, 정 교수와 조 장관의 '차명 전화' 통화기록은 확인된 만큼 김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 교수 변호인 측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만 밝혔다.

검찰은 앞으로 정 교수를 조사하면서 노트북의 행방과 통화 내용, 차명 전화를 이용한 이유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