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8℃
  • 맑음-4.4℃
  • 맑음철원-6.0℃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6.9℃
  • 맑음백령도0.2℃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2℃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3.6℃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1.3℃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1℃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7℃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1.0℃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1.3℃
  • 맑음목포-0.6℃
  • 맑음여수1.8℃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1.6℃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2.5℃
  • 맑음제주4.4℃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3.3℃
  • 맑음서귀포4.7℃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5℃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2℃
  • 맑음정선군-2.9℃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3.4℃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0℃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3.3℃
  • 맑음영광군-2.3℃
  • 맑음김해시0.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0.0℃
  • 맑음보성군0.2℃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1.5℃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4℃
美 “사드 기지 공사비 580억 한국 부담 협의”…방위비 분담금으로 충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美 “사드 기지 공사비 580억 한국 부담 협의”…방위비 분담금으로 충당?

2020-02-14 10;33;05.jpg

 

4381196_120.jpg

 
키보드 컨트롤 (키보드 컨트롤을 클릭하시면 KBS 뉴스 관련 기사 동영상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앵커]

미국이 내년도 국방예산에 성주 사드 기지 개발 비용으로 4천9백만 달러, 580여 원을 책정했습니다.

성주 사드 기지는 아직 정식 배치를 위한 환경영향평가가 끝나지 않았는데, 미국은 이미 이 돈을 한국 정부가 부담하는 방안을 논의해왔다고 언급했습니다.

류란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 육군의 2021 회계 연도 예산 설명자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일 의회에 제출한 국방예산 부속문서입니다.

성주 사드 기지 개발에 대한 항목도 포함돼 있습니다.

탄약 보관시설과 상하수도, 전기 시설 등 부지 개선 공사에 4천9백만 달러, 우리 돈 580억여 원을 책정했습니다.

미 육군은 이 공사비용을 한국이 내는 방안이 논의돼 왔다면서, 한국이 비용을 지불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미 육군 예산에 성주 사드 기지 관련 예산이 등장한 건 처음입니다.

성주 사드 기지 부지는 원래 골프장이었던 곳이어서 탄약보관소와 보안설비 등 군사시설을 새로 갖춰야 하는데, 정부는 그동안 이 비용은 미국이 부담할 거라고 말해왔습니다.

[문상균/당시 국방부 대변인/2017년 5월 4일 브리핑 : "(성주 사드 기지) 부지 내부에서 무슨 새로 건설을 하거나 그런 것은 미 측에서 부담을 해야 되는 부분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이 현재 진행 중인 방위비 분담 협상에서 방위비를 대폭 올려 사드 기지 건설에 사용하려 한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예산 세부 항목과 구체적인 비용까지 책정했다는 점에서 한미가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이를 논의했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박원곤/한동대 국제지역학과 교수 : "미국 측의 문건만을 보면 당연히 한국이랑 논의를 했고 구체적인 액수도 나와 있고, 그래서 SMA(방위비분담금 협정)가 타결되면 그 비용이 SMA로 포함이 돼서 미국 측에 지불이 된다 그렇게 볼 수 있는 것이죠."]

성주 사드 기지는 아직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환경영향평가도 끝나지 않은 상황입니다.

[박기학/평화통일연구소장 : "국민에 대한 일말의 설명이나 설득도 없이 진행되는 것이어서 매우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성주 사드 기지 관련 논의는 이뤄진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