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8℃
  • 맑음-4.4℃
  • 맑음철원-6.0℃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6.9℃
  • 맑음백령도0.2℃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2℃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3.6℃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1.3℃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1℃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7℃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1.0℃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1.3℃
  • 맑음목포-0.6℃
  • 맑음여수1.8℃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1.6℃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2.5℃
  • 맑음제주4.4℃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3.3℃
  • 맑음서귀포4.7℃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5℃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2℃
  • 맑음정선군-2.9℃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3.4℃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0℃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3.3℃
  • 맑음영광군-2.3℃
  • 맑음김해시0.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0.0℃
  • 맑음보성군0.2℃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1.5℃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4℃
‘5.18 망언’ 이종명 꼼수 제명…미래한국당으로 이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5.18 망언’ 이종명 꼼수 제명…미래한국당으로 이적

2020-02-14 10;43;31.jpg

 
키보드 컨트롤 (키보드 컨트롤을 클릭하시면 KBS 뉴스 관련 기사 동영상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앵커]

지난해 5.18 망언으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결정이 났던 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발언 1년 만에 당에서 제명됐습니다.

윤리위 결정에도 1년 동안이나 제명을 미뤄온 한국당이 이 의원을 갑자기 제명한 이유, 무엇이었을까요?

이세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년 전 이 발언.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지난해 2월 : "5·18 폭동이 일어나고 난 다음에 지금 40년이 된 겁니다.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 하는 것을 밝혀내야 됩니다."]

여론이 들끓자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곧바로 이종명 의원 제명을 결정했습니다.

실제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의결해야 하는데 차일피일 미루기만 해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지난해 3월 : "지금 절차가 진행 중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지난해 6월 : "국회 정상화가 되면 의원총회에서 논의할 생각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다 어제, 이 의원을 전격 제명했습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종명 의원님 제명 의결을 했습니다. 미래한국당 쪽으로 이제 가시게 되니까요."]

미래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이 의원이 오랜 고민 끝에 입당을 자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속내는 따로 있다는 분석입니다.

오늘까지 미래한국당 의원 수가 5명을 넘기면 5억 원 넘는 보조금을 받게 되는데 현재는 3명 뿐, 현역 의원 이적이 여의치 않자 부랴부랴 제명했다는 겁니다.

한국당은 여상규 의원 등 중진들의 추가 이적을 설득 중입니다.

다른 정당들은 꼼수 제명을 일제히 비난했습니다.

[김정현/대안신당 대변인 : "비례위성정당이 자유한국당의 쓰레기 분리수거를 위한 것입니까? 참으로 어이가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경욱 의원도 막말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자신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 등 여권 인사들을 원색적인 욕설로 비난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민 의원은 글 마지막에 누구의 글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짤막하게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