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9.3℃
  • 맑음6.5℃
  • 맑음철원5.9℃
  • 맑음동두천7.6℃
  • 맑음파주7.2℃
  • 맑음대관령3.2℃
  • 구름많음백령도8.7℃
  • 맑음북강릉9.3℃
  • 맑음강릉10.0℃
  • 맑음동해11.0℃
  • 구름조금서울7.0℃
  • 구름많음인천7.9℃
  • 맑음원주6.9℃
  • 맑음울릉도10.3℃
  • 구름많음수원8.6℃
  • 맑음영월6.2℃
  • 맑음충주6.7℃
  • 구름조금서산8.7℃
  • 맑음울진12.6℃
  • 맑음청주7.5℃
  • 구름많음대전7.8℃
  • 맑음추풍령6.9℃
  • 맑음안동6.3℃
  • 맑음상주8.4℃
  • 맑음포항9.0℃
  • 구름많음군산8.3℃
  • 맑음대구9.4℃
  • 구름조금전주8.2℃
  • 맑음울산10.2℃
  • 맑음창원10.7℃
  • 맑음광주8.9℃
  • 맑음부산10.8℃
  • 맑음통영11.6℃
  • 맑음목포8.6℃
  • 맑음여수10.9℃
  • 맑음흑산도10.8℃
  • 맑음완도10.2℃
  • 맑음고창8.8℃
  • 맑음순천9.2℃
  • 구름조금홍성(예)8.7℃
  • 맑음제주13.1℃
  • 맑음고산11.6℃
  • 맑음성산11.9℃
  • 맑음서귀포15.4℃
  • 맑음진주10.1℃
  • 구름조금강화9.1℃
  • 맑음양평6.8℃
  • 맑음이천8.3℃
  • 맑음인제5.0℃
  • 맑음홍천6.7℃
  • 맑음태백6.4℃
  • 맑음정선군4.5℃
  • 맑음제천6.0℃
  • 맑음보은6.5℃
  • 맑음천안8.6℃
  • 맑음보령9.1℃
  • 구름조금부여6.9℃
  • 맑음금산6.2℃
  • 구름조금8.1℃
  • 구름조금부안9.1℃
  • 맑음임실6.2℃
  • 맑음정읍8.2℃
  • 맑음남원5.8℃
  • 맑음장수5.1℃
  • 맑음고창군8.2℃
  • 맑음영광군8.8℃
  • 맑음김해시10.2℃
  • 맑음순창군5.6℃
  • 맑음북창원11.5℃
  • 맑음양산시11.3℃
  • 맑음보성군10.6℃
  • 맑음강진군10.6℃
  • 맑음장흥9.7℃
  • 맑음해남9.7℃
  • 맑음고흥9.0℃
  • 맑음의령군9.7℃
  • 맑음함양군8.1℃
  • 맑음광양시11.2℃
  • 맑음진도군10.7℃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5.6℃
  • 맑음문경8.6℃
  • 맑음청송군5.9℃
  • 맑음영덕10.1℃
  • 맑음의성6.8℃
  • 맑음구미9.9℃
  • 맑음영천7.0℃
  • 맑음경주시9.2℃
  • 맑음거창6.1℃
  • 맑음합천10.4℃
  • 맑음밀양9.2℃
  • 맑음산청7.9℃
  • 맑음거제10.9℃
  • 맑음남해11.1℃
[뉴스해설] 기업이 흔들린다, 선제적 대응 시급 / 이현주 KBS 해설위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해설] 기업이 흔들린다, 선제적 대응 시급 / 이현주 KBS 해설위원

2020-03-24 21;18;58.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이 숫자 어떻게 읽어야 할까요. 0이 무려 16개네요. '1조'의 만 배인 '1경'입니다. 상상이 잘 안되죠?

 

 

그런데 이것의 3배가 넘는 돈이 한달새 세계 증시에서 사라졌답니다. 코로나19 때문이죠. 우리 증시에선 100대 상장사 주식가치가 두달새 3분의 2 토막 났다는 군요. 문제는 이 같은 증시상황이 지금 기업 상황을 거울처럼 반영하고 있다는 겁니다.

우선 항공업계는 입국 제한으로, 승객이 90%이상 줄었죠? 상반기에만 6조원 넘는 매출 감소가 추산됩니다. 전 세계 공장 멈춰서니, 기름 수요는 줄고 값은 폭락했고, 우리 기간산업인 정유업계부터 타격 받았습니다. 4대 정유기업의 영업 이익, '2조원이상 급감' 예상이 나옵니다.

 

 

글로벌 부품 공급도 멈춰서니, 현대차는 지난 2월 중국매출만 지난해 같은 달보다 97% 폭락했습니다. 이 같은 충격은 철강, 전자, 해운 등 우리 기간 핵심 산업 전반에 파급중입니다. 게다가 고용효과가 큰 유통 서비스업은 질식 상태입니다. 5성급 호텔도, 공항 면세점들도, 휴점했습니다.

 

 

결정적인 건, 이 때문에 회사채, 기업 어음 등 기업 자금줄이 급히 막히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회사채만 해도 이달 들어 순발행액이 지난 해 같은 기간 보다 절반이하로 폭락했습니다. 게다가 다음 달엔 무려 6조 5천억 원 이상의 회사채를 기업들이 갚아야 합니다. 이른바, 4월 위기설까지 나오는 이유입니다.

한마디로 기업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물론 전 세계적인 상황이긴 합니다. 그런데, 미국과 유럽은 이미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 대응에 들어갔습니다. 기업의 회사채를 중앙은행 등이 매입해주는 파격적인 방안이 그 하나입니다.

 

 

독일은 주요 기업들에 무제한으로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나섰고 프랑스 대통령은 "어떤 기업도 부도위험에 빠지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결의를 다졌습니다.

 

 

이유는 하나입니다. 기업이 무너지면 일자리도, 소득도, 나라 곳간도, 미래도 무너지기 때문입니다. 선제적 대응, 세계 각국들은 이미 출발선을 떠났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