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속초22.4℃
  • 맑음28.3℃
  • 구름많음철원26.9℃
  • 구름조금동두천28.0℃
  • 맑음파주25.9℃
  • 맑음대관령23.6℃
  • 흐림백령도18.9℃
  • 맑음북강릉24.2℃
  • 맑음강릉26.0℃
  • 맑음동해21.8℃
  • 맑음서울27.4℃
  • 맑음인천23.5℃
  • 맑음원주27.6℃
  • 맑음울릉도22.7℃
  • 구름조금수원26.6℃
  • 맑음영월28.7℃
  • 맑음충주27.8℃
  • 구름많음서산26.0℃
  • 맑음울진21.1℃
  • 맑음청주28.1℃
  • 구름조금대전28.2℃
  • 맑음추풍령27.1℃
  • 맑음안동28.5℃
  • 맑음상주27.7℃
  • 맑음포항25.6℃
  • 맑음군산26.3℃
  • 맑음대구30.3℃
  • 구름많음전주29.4℃
  • 맑음울산25.1℃
  • 맑음창원23.2℃
  • 구름많음광주29.3℃
  • 맑음부산23.3℃
  • 구름조금통영25.6℃
  • 구름조금목포26.2℃
  • 맑음여수24.6℃
  • 구름조금흑산도22.0℃
  • 맑음완도25.5℃
  • 구름조금고창28.1℃
  • 맑음순천27.0℃
  • 구름조금홍성(예)26.7℃
  • 맑음제주22.3℃
  • 맑음고산21.5℃
  • 구름조금성산23.2℃
  • 맑음서귀포24.5℃
  • 맑음진주28.1℃
  • 맑음강화24.1℃
  • 맑음양평25.6℃
  • 맑음이천26.9℃
  • 구름많음인제28.0℃
  • 맑음홍천28.2℃
  • 맑음태백28.1℃
  • 맑음정선군28.8℃
  • 맑음제천26.5℃
  • 맑음보은26.9℃
  • 맑음천안26.0℃
  • 맑음보령24.7℃
  • 구름많음부여28.2℃
  • 구름조금금산27.7℃
  • 맑음26.9℃
  • 구름조금부안26.0℃
  • 맑음임실27.8℃
  • 구름많음정읍28.8℃
  • 구름조금남원28.4℃
  • 구름많음장수27.0℃
  • 맑음고창군28.5℃
  • 구름조금영광군27.1℃
  • 맑음김해시28.1℃
  • 구름많음순창군28.7℃
  • 맑음북창원27.6℃
  • 맑음양산시30.5℃
  • 맑음보성군26.4℃
  • 맑음강진군27.1℃
  • 맑음장흥26.5℃
  • 구름조금해남27.7℃
  • 맑음고흥26.9℃
  • 맑음의령군30.2℃
  • 구름조금함양군28.6℃
  • 맑음광양시28.1℃
  • 구름많음진도군25.0℃
  • 맑음봉화26.4℃
  • 맑음영주27.4℃
  • 맑음문경26.4℃
  • 맑음청송군30.3℃
  • 맑음영덕23.7℃
  • 맑음의성29.8℃
  • 맑음구미29.5℃
  • 맑음영천29.0℃
  • 맑음경주시30.6℃
  • 구름조금거창27.8℃
  • 맑음합천29.4℃
  • 맑음밀양30.8℃
  • 구름조금산청28.7℃
  • 맑음거제26.9℃
  • 맑음남해27.0℃
봉하마을 가는 주호영 “마음 무겁다…전직 대통령 비극 끝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봉하마을 가는 주호영 “마음 무겁다…전직 대통령 비극 끝내야”

2020-05-23 00;52;05.jpg

 

2020-05-23 00;52;33.jpg

 

2020-05-23 00;51;28.jpg

 

[지난 18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광주광역시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기념식에 참석한 후 과거 당내 일부 인사들의 5·18 폄훼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자료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고 KBS 한국방송 신지혜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22일 SNS 글에서 이렇게 밝히며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느냐"고 썼다.

그러면서 "두 분 대통령을 사랑하고 지지했던 사람들의 아픔을 놔둔 채 국민통합을 얘기할 수는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주었으면 한다"며 사면을 에둘러 거론했다.

주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낡은 정치 관행에 짓눌려 운명을 달리했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열린 마음으로 국정에 임했다"면서 "개인적으로 참 소탈하고 격의 없이 토론을 좋아했던 분으로 기억한다"고 회상했다.

보수 정당 대표의 추도식 참석은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공석인 상황에서 정진석 원내대표가 추도식에 참석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취임 직후인 지난해 3월 지도부와 함께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지만, 10주기 추도식이 열린 지난해 5월 23일에는 민생대장정 일정으로 불참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