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속초20.9℃
  • 비22.4℃
  • 흐림철원23.0℃
  • 흐림동두천21.1℃
  • 흐림파주20.7℃
  • 흐림대관령17.9℃
  • 흐림백령도23.5℃
  • 비북강릉20.2℃
  • 흐림강릉21.1℃
  • 흐림동해20.2℃
  • 비서울23.8℃
  • 비인천22.2℃
  • 흐림원주25.2℃
  • 비울릉도21.4℃
  • 흐림수원27.7℃
  • 흐림영월21.9℃
  • 구름많음충주24.5℃
  • 흐림서산26.0℃
  • 흐림울진21.7℃
  • 흐림청주25.0℃
  • 구름많음대전25.0℃
  • 흐림추풍령21.8℃
  • 흐림안동22.2℃
  • 흐림상주21.8℃
  • 비포항21.8℃
  • 흐림군산27.2℃
  • 비대구22.3℃
  • 구름많음전주26.7℃
  • 비울산21.8℃
  • 천둥번개창원21.8℃
  • 구름많음광주26.9℃
  • 천둥번개부산21.7℃
  • 흐림통영22.0℃
  • 흐림목포25.1℃
  • 흐림여수22.7℃
  • 박무흑산도21.6℃
  • 구름많음완도23.3℃
  • 흐림고창28.1℃
  • 흐림순천23.3℃
  • 구름많음홍성(예)26.1℃
  • 구름조금제주26.6℃
  • 구름많음고산24.0℃
  • 구름많음성산27.6℃
  • 박무서귀포24.2℃
  • 흐림진주22.7℃
  • 흐림강화20.9℃
  • 흐림양평25.2℃
  • 흐림이천24.2℃
  • 흐림인제22.8℃
  • 흐림홍천22.4℃
  • 흐림태백18.7℃
  • 흐림정선군21.2℃
  • 흐림제천22.4℃
  • 구름많음보은22.6℃
  • 구름많음천안26.0℃
  • 구름많음보령28.4℃
  • 구름많음부여27.6℃
  • 구름많음금산26.0℃
  • 구름많음25.7℃
  • 흐림부안26.5℃
  • 구름많음임실26.6℃
  • 구름많음정읍28.2℃
  • 구름많음남원26.1℃
  • 구름많음장수25.2℃
  • 구름많음고창군28.6℃
  • 흐림영광군27.6℃
  • 흐림김해시21.6℃
  • 구름많음순창군26.9℃
  • 흐림북창원22.4℃
  • 흐림양산시21.8℃
  • 흐림보성군23.9℃
  • 구름많음강진군25.0℃
  • 구름많음장흥24.9℃
  • 구름조금해남24.3℃
  • 흐림고흥22.7℃
  • 흐림의령군22.6℃
  • 흐림함양군23.6℃
  • 흐림광양시22.4℃
  • 맑음진도군23.6℃
  • 흐림봉화21.3℃
  • 흐림영주21.7℃
  • 흐림문경22.5℃
  • 흐림청송군21.8℃
  • 흐림영덕21.1℃
  • 흐림의성22.9℃
  • 흐림구미23.4℃
  • 흐림영천22.1℃
  • 흐림경주시21.8℃
  • 흐림거창23.5℃
  • 흐림합천22.3℃
  • 흐림밀양22.1℃
  • 흐림산청23.3℃
  • 흐림거제21.7℃
  • 흐림남해22.0℃
[뉴스해설] 대북전단 ‘늑장조치’ 아쉽다 / 김진수 KBS 해설위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해설] 대북전단 ‘늑장조치’ 아쉽다 / 김진수 KBS 해설위원

2020-06-06 10;50;22.jpg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행위와 관련해 작심 담화를 내놓은 직후 정부가 대북전단 금지를 법으로 막겠다고 나서면서 이른바 ‘저자세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이 ‘저자세 논란’은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가 나오자 정부가 불과 4시간여 만에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즉각적인 반응을 보인 데 따른 것입니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김포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낸 뒤 나온 것입니다.

 

담화는 남측이 악의적인 내용의 대북전단을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 미명 하에 방치한다면 개성공단과 연락사무소 폐쇄, 더 나아가 군사합의 파기도 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실제로 판문점 선언이나 남북 군사합의서에는 군사분계선 일대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기로 명시돼 있습니다. 그러나 전단 살포의 경우에는 행위의 주체가 민간단체인 만큼 표현의 자유와 관련한 위헌 소지 때문에 정부는 지금까지 시간만 끌어온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다가 김 부부장의 담화가 나오고야 서둘러 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 제정 의지를 보이자 어떻게 북한 측 담화 한 번에 굴복하는 모습을 보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게 된 것입니다.

 

따라서 이번 ‘저자세 논란’은 무슨 이유에서이든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대북전단에 대한 조치를 질질 끌어온 정부가 스스로 자초한 부분이 커 보입니다.

물론 대북전단 살포는 북한 입장에서는 명백한 적대행위일 수 있고 남북 관계의 발전이라는 측면에서도 장애가 되는 것은 분명합니다. 남은 것은 표현의 자유와 관련된 위헌 소지 문제입니다. 절차에 따라 진행하되 또 늦춰서는 안 될 것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