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맑음속초14.1℃
  • 흐림17.1℃
  • 흐림철원16.9℃
  • 흐림동두천17.7℃
  • 흐림파주17.3℃
  • 구름많음대관령15.1℃
  • 안개백령도15.1℃
  • 구름많음북강릉13.8℃
  • 구름많음강릉16.5℃
  • 구름많음동해15.9℃
  • 흐림서울19.0℃
  • 구름많음인천17.2℃
  • 흐림원주19.0℃
  • 구름많음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19.0℃
  • 흐림영월20.8℃
  • 구름많음충주19.7℃
  • 흐림서산17.7℃
  • 구름많음울진16.4℃
  • 흐림청주21.3℃
  • 흐림대전20.8℃
  • 구름많음추풍령17.6℃
  • 흐림안동20.4℃
  • 구름많음상주21.4℃
  • 흐림포항22.7℃
  • 구름많음군산19.8℃
  • 구름많음대구21.6℃
  • 구름조금전주20.1℃
  • 구름많음울산20.6℃
  • 구름많음창원19.0℃
  • 구름조금광주19.7℃
  • 구름많음부산19.7℃
  • 흐림통영19.4℃
  • 구름많음목포19.2℃
  • 구름많음여수19.3℃
  • 안개흑산도16.1℃
  • 구름많음완도17.6℃
  • 구름조금고창19.9℃
  • 구름많음순천15.0℃
  • 비홍성(예)18.6℃
  • 구름많음제주18.7℃
  • 구름많음고산19.5℃
  • 구름많음성산18.5℃
  • 구름많음서귀포20.2℃
  • 구름많음진주19.3℃
  • 흐림강화16.6℃
  • 구름많음양평18.7℃
  • 구름많음이천18.6℃
  • 흐림인제18.2℃
  • 흐림홍천17.5℃
  • 흐림태백17.9℃
  • 흐림정선군20.1℃
  • 흐림제천19.4℃
  • 흐림보은17.1℃
  • 구름조금천안18.1℃
  • 구름조금보령18.2℃
  • 흐림부여19.2℃
  • 구름많음금산18.9℃
  • 구름많음19.6℃
  • 구름많음부안20.6℃
  • 구름조금임실18.4℃
  • 구름많음정읍19.4℃
  • 구름많음남원21.1℃
  • 구름많음장수19.3℃
  • 구름많음고창군19.8℃
  • 구름조금영광군19.6℃
  • 구름조금김해시19.0℃
  • 구름조금순창군20.1℃
  • 구름많음북창원19.3℃
  • 구름많음양산시19.8℃
  • 구름많음보성군17.3℃
  • 구름많음강진군17.8℃
  • 구름많음장흥16.7℃
  • 구름많음해남17.8℃
  • 구름조금고흥15.5℃
  • 구름많음의령군20.6℃
  • 구름조금함양군17.8℃
  • 구름조금광양시18.6℃
  • 구름많음진도군18.9℃
  • 구름많음봉화15.1℃
  • 구름많음영주18.3℃
  • 구름많음문경18.5℃
  • 구름많음청송군16.9℃
  • 구름많음영덕19.4℃
  • 구름많음의성17.9℃
  • 구름많음구미19.6℃
  • 구름많음영천18.5℃
  • 구름많음경주시20.5℃
  • 구름많음거창16.9℃
  • 구름많음합천19.8℃
  • 구름많음밀양19.2℃
  • 구름많음산청18.3℃
  • 흐림거제19.5℃
  • 구름조금남해18.1℃
‘안구 운동’으로 공포 기억 지워…작동 원리 첫 규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IT과학

‘안구 운동’으로 공포 기억 지워…작동 원리 첫 규명

세계 최초 규명…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신희섭 단장 연구팀

 

2019-02-17 06;56;14.jpg

 

<사진=아미메디 안과(eyemedi) 블로그>


국내 연구진이 '안구 운동'을 통한 시각적 자극이 공포 기억을 지우는 데 관여한다는 사실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KBS 한국방송 손서영 기자가 소개했다.
 

방송 14일 자 보도에 따르면 트라우마 치료 방법 가운데 하나인 '안구 운동' 치료법은 그동안 경험적으로는 효과가 인정됐지만, 실제 뇌에서 작동하는 원리는 밝혀지지 않았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신희섭 단장 연구팀은 안구 운동을 담당하는 뇌 영역이 반복해서 움직이는 시각적 자극을 받으면, 공포 반응을 억제하는 신경회로를 활성화시킨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밝혀냈다.

연구팀은 트라우마로 공포 반응을 보이는 생쥐에게 좌우로 반복해서 움직이는 빛 자극(양측성 자극)을 줬을 때 행동이 얼어붙는 공포반응이 빠르게 감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 같은 자극을 받은 생쥐는 시간이 지나 다른 장소에서 비슷한 상황에 노출돼도 공포반응이 재발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뇌 영역 가운데 공포 기억과 반응에 관여하는 새로운 신경회로도 발견했다.

시각적 반응에 관여하는 뇌 영역인 '상구'는 공포 기억 감소를 조절하는 '시상핵'과 연결돼 있는데, 안구 운동과 같은 양측성 자극을 받으면 두 영역의 활동이 모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신경회로가 활성화되면 공포 반응을 담당하는 '편도체'의 공포 세포 활동을 억제해 공포 반응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안구 운동' 치료는 단기간에 효과를 볼 수 있어 오랜 시간이 걸리는 인지 치료나 재발률이 높은 약물치료를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최초로 실험을 통해 트라우마 치료 효과를 입증해 국제학술지 네이처 온라인판에 14일 새벽 3시 게재됐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