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1.8℃
  • 맑음-4.4℃
  • 맑음철원-6.0℃
  • 맑음동두천-4.2℃
  • 맑음파주-5.2℃
  • 맑음대관령-6.9℃
  • 맑음백령도0.2℃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1.0℃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1.2℃
  • 맑음울릉도-0.7℃
  • 맑음수원-3.6℃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4.0℃
  • 맑음서산-3.9℃
  • 맑음울진1.3℃
  • 맑음청주-1.3℃
  • 맑음대전-1.0℃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2℃
  • 맑음포항2.1℃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1.1℃
  • 맑음전주-0.7℃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1.0℃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2.4℃
  • 맑음통영1.3℃
  • 맑음목포-0.6℃
  • 맑음여수1.8℃
  • 맑음흑산도3.4℃
  • 맑음완도1.6℃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2.5℃
  • 맑음제주4.4℃
  • 맑음고산5.5℃
  • 맑음성산3.3℃
  • 맑음서귀포4.7℃
  • 맑음진주-1.9℃
  • 맑음강화-5.3℃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5℃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5.2℃
  • 맑음정선군-2.9℃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3.4℃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5.0℃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6℃
  • 맑음고창군-3.3℃
  • 맑음영광군-2.3℃
  • 맑음김해시0.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0.0℃
  • 맑음보성군0.2℃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2.8℃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1.5℃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2.4℃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6℃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3℃
  • 맑음경주시-2.5℃
  • 맑음거창-2.4℃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2.1℃
  • 맑음거제0.5℃
  • 맑음남해0.4℃
한국 축구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 격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한국 축구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 격돌

2020-01-26 00;27;16.jpg

 

2020-01-26 00;27;41.jpg

 

2020-01-26 00;28;11.jpg

 

2020-01-26 00;28;59.jpg

 

2020-01-26 00;29;09.jpg

 

2020-01-26 00;29;19.jpg

 

2020-01-26 00;29;40.jpg

 

2020-01-26 00;29;49.jpg

 

2020-01-26 00;29;59.jpg

 

2020-01-26 00;30;10.jpg

 

2020-01-26 00;30;25.jpg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호주를 꺾고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의 위업을 달성했다고 KBS 한국방송 김기범 기자가 전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대표팀은 태국 방콕에서 열린 23세 이하 아시아 챔피언십 호주와의 준결승전에서 김대원과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2대 0으로 완승을 거뒀습니다. 결승에 진출한 대표팀은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1988년 서울 대회를 시작으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며, 이미 이 부문 세계 최고 8회 연속 진출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선발 베스트11을 경기 때마다 바꾸는 김학범 감독의 '팔색조 전술'은 이번에도 적중했다. 8강 요르단전 명단에서 5명이 바뀐 대표팀은 초반부터 호주를 강하게 몰아붙였습니다. 후반 11분 김대원이 선제골을 기록한 데 이어 교체 투입된 이동경은 후반 31분 장기인 왼발 슛으로 또 한 번 호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점유율과 유효 슛 등 모든 면에서 호주를 압도한 경기였다.

결승 진출로 올림픽 티켓을 확보한 대표팀의 남은 목표는 대회 우승이다. 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우승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사진 = KBS 보도 화면 캡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